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연애의 참견' 남친의 상의 없는 결혼식 취소…'유산' 때문?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3.02.08 11:11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남자친구의 파혼 선언에 고민녀가 '멘붕'에 빠졌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162회에서는 6세 연하 남자친구와 6개월째 연애 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민녀는 비혼주의자였지만 임신을 하자 아이를 낳기로 결심했다. 며칠 잠수를 탔던 남자친구는 다시 돌아와 프러포즈를 했고 두 사람은 본격적으로 결혼식을 준비했다. 그러나 남자친구는 결혼식 준비에 무관심했고 수중에 가진 돈도 많지 않아 고민녀 혼자 결혼식 준비를 떠안아야 했다. 

그러던 중 안타깝게 유산이 됐고, 고민녀는 괴로웠지만 자신을 지극정성으로 챙겨주는 남자친구를 보며 힘을 얻었다. 그때 남자친구는 예식장 등 결혼식 관련된 것들을 모두 취소했다고 말했다. 

남자친구는 고민녀는 원래 비혼주의자였고 아이 때문에 결혼하기로 한 거니 당연히 취소하는 게 맞다면서 하루라도 빨리 취소해야 위약금을 물지 않는다고 주장했고, 고민녀는 상의도 없이 혼자 취소해버린 냉정한 남자친구에게 충격받았다. 

주우재는 "너무 기다렸다는 듯이 취소했다"며 황당해했고, 한혜진은 "유산한 사람 앞에서 어떻게 위약금 얘길 하냐. 헤어져라. 바닥까지 다 봤다. 이런 상황에 어떤 좋은 추억이 남고 어떤 미래가 있겠냐. 안 좋은 쪽으로 다 경험했다"라고 분노했다.  

곽정은은 "결과적으론 결혼하지 않은 게 맞았을 거라고 본다. 그런데 고민녀의 몸이 안정된 뒤에 말했어야 했다. 위약금보다 고민녀 마음의 상처가 덜 나게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고, 김숙은 "중요한 건 '말도 없이'"라며 "상의도 없이 일을 처리하는 남자와 왜 결혼하냐. 그런 남자와 결혼하지 말아라"라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서장훈은 "남자친구는 남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는 수준의 사람인데 뭘 아쉬워하냐. 아무리 나이가 어려도 이런 수준의 사람과 결혼을 어떻게 생각하겠나. 조금도 미련 두지 말고 차버려라. 저런 사람이 아빠가 된다는 건 너무 별로"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