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박은빈 주연 '연모', 국제 에미상 수상...한국 드라마 최초
  • 박영선 기자 djane7106@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1.22 13:34
  • 댓글 0
드라마 '연모' 포스터 (사진=아크미디어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영선 기자] 배우 박은빈 주연의 드라마 ‘연모’가 한국 드라마 최초로 국제 에미상을 수상했다.

‘연모’가 21일(현지 시간) 저녁 8시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제50회 국제 에미상(International Emmy Awards) 시상식에서 중국, 스페인, 브라질의 후보작을 제치고 텔레노벨라(Telenovela) 부문 수상작에 선정됐다. 국제에미상은 미국 외 나라의 텔레비전 작품을 대상으로 한다.

지난 해 12월 종영한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드라마다. 배우 박은빈과 로운이 주연을 맡아, 사극 역사상 전무후무한 ‘남장 여자 왕’이라는 소재와 운명적 로맨스를 유려하게 풀어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국내에선 최고 시청률 12.1%를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고, OTT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에 공개되면서 12개국 1위, 전세계 4위까지 오르는 등 (출처 FlixPatrol) 한국 사극의 글로벌 인기를 입증했다.

또한, 지난 9월 개최된 제17회 서울드라마어워즈에서 국제 경쟁 부문 작가상(한희정 작가)을, 제49회 한국방송대상에서는 최우수 연기자상(박은빈)을 수상하는 등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날 국제에미상 시상식에 참석한 아크미디어 김한상, 안창현 대표는 “전세계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연모’가 국제에미상을 수상, 매우 감사하고 기쁘게 생각한다. 한국의 드라마의 저력을 입증한 것 뿐 아니라, 한국 사극의 매력이 세계적으로 통했다는 사실 역시 뿌듯하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