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내일은 천재' 김광규X김태균, 한국사 설욕 다짐…결과는?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2.11.03 16:28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내일은 천재' 김광규와 김태균이 이를 갈았다.

오늘(3일) 밤 10시 방송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천재' 8회에서는 첫 한국사 수업에 돌입하는 '예체능 0재단' 김광규, 김태균, 곽윤기, 이장준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날 0재단은 첫 야외 수업을 앞두고 잔뜩 들뜬 모습을 보인다. 특히 수업 과목이 한국사임을 알게 된 김광규, 김태균은 각각 "박정희 대통령 때부터 많은 대통령을 거쳤다", "유일하게 안 졸았던 수업이 한국사다"라고 말하며 '0재단 에이스' 곽윤기, 이장준을 향해 설욕전을 다짐해 기대감을 높인다.

이후 역사학자 김재원과 함께 한국사 수업에 돌입한 0재단. '한국을 빛낸 100명의 위인들' 노래를 열창하던 김태균은 엄청난 정답률로 '역사 천재'에 등극하지만, 박혁거세를 외운 비결로 "거세, 거세, 거세"를 외쳐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다. 이를 들은 전현무가 "너 정말 그렇게 외웠어?"라고 되물을 정도.

또 국영수 과목에서 두각을 드러냈던 곽윤기, 이장준이 각각 "부처님이 석가모니였나?", "바다의 왕자는 박명수?" 등의 발언으로 충격을 선사하는가 하면, '브레인 가이드' 전현무가 "만 원짜리 지폐 위인이 누구였지? 나도 멍청해지네"라고 한탄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할 예정이다.

0재단의 첫 한국사 수업 성장기를 담은 '내일은 천재' 8회는 오늘(3일) 밤 10시 KBS Joy에서 방송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