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기타
‘이태원 압사 참사’ 무분별한 현장 사진·영상 확산...SNS 포털 “자제 당부”
  • 박영선 기자 djane7106@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0.30 16:28
  • 댓글 0
30일 오전 9시 30분 트위터 대한민국 공식 계정에 올라온 공지 (사진=트위터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영선 기자] 이태원 압사 참사로 151명이 목숨을 잃은 가운데, 각종 SNS 포털에서 현장 사진 및 영상의 무분별한 유포를 자제해달라는 당부가 이어지고 있다.

29일 오후 10시 15분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 해밀턴 호텔 뒤편에서 수많은 인파가 집중되며 압사 참사가 발생했다. 경찰과 구조 인력이 이태원 일대에 총력을 다하며 수습을 시도했으나,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피해자 신원이 노출된 현장 사진이 SNS에 유포되며 논란이 일었다.

특히 현장에서 즉각적인 의료 조치가 시급한 상황에 참사 피해자들의 상태가 그대로 드러난 현장 사진들이 확산되며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명확한 사고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허위 정보도 SNS를 통해 빠른 속도로 전파되고 있다. 이는 참사 수습에 방해될 뿐 아니라, 사상자의 인권을 침해할 수 있는 심각한 문제다.

이에 트위터는 공식 계정을 통해 “이태원 사고 현장 이미지와 영상 트윗 시 정책을 참고해주시고, 문제 트윗을 발견하시면 신고해 주시기 바란다”라며, “민감한 게시물의 리트윗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전하며 민감한 이미지 콘텐츠에 노출되기를 원하지 않는 사용자가 취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카카오는 ‘다음 카페’ 공지사항을 통해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발생한 대규모 인명 피해 사고와 관련한 게시글 및 댓글 작성에 주의를 요청한다”라며, “피해자의 신원이 드러나는 사진이나 영상 업로드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 유포 및 공유를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네이버도 공지글을 통해 “피해자의 신원이 드러날 수 있는 사진이나 동영상 등의 게시글이나 댓글, 사고와 관련된 확인되지 않은 사실 등의 유포나 공유는 자제해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수사본부를 꾸리고 본격적인 사고 원인을 수사중이다. 수많은 인파로 인해 순식간에 벌어진 참사인 만큼 경위가 불분명하지만, 목격자 진술 그리고 현장 CCTV와 SNS에 업로드 된 관련 영상 분석을 통해 원인 규명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