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걸밴드 피싱걸스, ‘JUMF 2022’ 출격...오프닝 데이부터 파이널 데이까지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2.08.25 11:14
  • 댓글 0
[사진 제공: 내츄럴리뮤직]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3인조 펑크록 걸밴드 피싱걸스가 ‘JUMF 2022’에 출격한다.

소속사 내츄럴리뮤직 측에 따르면 피싱걸스(비엔나핑거, 유유, 송쁘띠)는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전주종합경기장에서 펼쳐지는 ‘2022 전주 얼티밋 뮤직 페스티벌(이하 ‘JUMF 2022’)’ 무대에 오른다.

김창완밴드, 10CM, 봄여름가을겨울, YB, 크라잉넛, 노브레인 등 국내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하는 이번 페스티벌에서 피싱걸스는 ‘JUMF 2022’ 마지막 날인 오는 28일, 자이언티, 빅마마, 데이브레이크, 이영지 등과 함께 ROYAL STAGE에서 약 30분 동안 화려하고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지난 2019년 정규 1집 발표와 함께 ‘JUMF 2019’에 참가해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였던 피싱걸스는 이번 ‘JUMF 2022’에서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퍼포먼스와 탁월한 무대 장악력을 뽐내며 히트곡 ‘낚시왕’, ‘응 니얼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오천주’ 등 다채로운 레퍼토리로 파이널 데이의 메인 스테이지를 뜨겁게 달굴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피싱걸스는 28일 메인 공연에 앞서 26일, ‘JUMF 2022’가 주목하는 가장 핫한 아티스트를 엄선한 ‘JUMF 2022’ 공식 프로그램으로 전주 대표 라이브클럽 더뮤지션에서 열리는 ‘JUMF STARS STAGE’에도 출연을 확정, 3일간의 축제에서 오프닝 데이와 파이널 데이를 함께 하는 영광을 안았다.

‘JUMF 2022’ 총감독 이태동 PD는 “2016년 스타트해 매년 국내외 최정상 아티스트들과 무대를 선보이며 최고의 음악 축제로 자리매김한 ‘전주 얼티밋 뮤직페스티벌(JUMF)’이 코로나 팬데믹의 위기를 극복한 올해, 피싱걸스를 비롯해 명실상부 최고의 라인업과 무대로 축제에 목말라 있던 팬들의 갈증을 시원하게 해소시켜 주겠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북돋웠다.

피싱걸스는 비엔나핑거(보컬, 기타), 유유(드럼), 쁘띠(베이스)로 구성된 여성 3인조 록밴드로, 지난 2019년 정규 1집 ‘Fishing Queen’으로 눈도장을 찍은 이후 다수의 앨범으로 독보적인 음악성을 인정받으며 다양한 무대 및 공연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피싱걸스가 참여하는 ‘JUMF 2022’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