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 광주·전남
대중 전남교육감 인수위원회, 기존사업 일부 전면 ‘재검토 및 개선’ 필요 밝혀‘창의융합교육관 설치 및 초중통합운영학교 등…법적 근거 없이 추진, 공약 이해도 높이기 위해 집행부와 논의·토론 협의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7.06 13:25
  • 댓글 0
김대중 전남교육감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민선4기 김대중 전남교육감 인수위원회 '전남교육 대전환 준비위원회'는 6일  전남도교육청 기자실에서 대변인 정례브리핑을 갖고 기존사업 일부에 대한 전면 재검토 및 개선 방침을 밝혔다. 

준비위에 따르면 인수위원들은 전남교육청에서 진행중인 기존사업 가운데 전남 22개 시군마다 구축되고 있는 ‘창의융합교육관 설치’를 재검토하기로 했다. 또한 법적 근거 없이 추진되고 있던 ‘초중 통합운영학교’도 재검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다만 현재 통합이 결정된 초중 통합학교들에 대해서는 계속 추진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이밖에 ‘농산어촌 유학’ 사업에 대해서는 기존 체험형에서 정주형으로 개선하고, ‘청소년미래도전 프로젝트’ 사업도 교육력 향상과 전남교육만의 브랜드가 될 수 있는 사업으로 다시 전환할 계획이다. 

준비위 측은 “창의융합교육관을 전남 모든 시군에 일괄로 설치하는 것을 재검토할 것이며, 창의융합교육을 더욱 내실있게 운영하기 위해 다른 대안을 모색하겠다”며 “이밖에 기존사업 재검토 및 개선 내용은 전남의 작은학교를 살리고 교육력을 향상시키는 쪽으로 계승과 혁신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곽종월 인수위원장은 “전남교육에 주신 애정과 관심에 감사드리며 모든 제안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적극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담당 부서의 협조가 필요한 경우 담당 부서와 협의를 거쳐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6월 13일 출범한 전남교육 대전환 준비위원회는 향후 4년간의 전남교육 비전과 주요시책, 역점과제에 대한 초안을 완성하여 검토 중이며, 교육감 공약과제에 대한 과제별·부서별 분류 작업도 진행중이다. 준비위는 주민직선 4기 전남교육 비전과 교육감 공약에 대한 도교육청 집행부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실무진들과 논의와 토론을 진행하고 있으며, 각계각층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한편 전남 교육가족들과 소통 창구로 운영하고 있는 전남교육청 누리집 ‘인수위에 바란다’ 게시판과 소통 메일로는 이날까지 53건의 정책제안이 들어왔다. 주로 학력신장 방안, 평생교육시설 발전 방안, 교권 보호 문제, 학부모교육 인증제, 교육청-대학 연계 교육정책, 특수교육대상자 치료비 지원 등 전남교육 발전을 위한 다양한 제안이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