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골프
LPGA 매치플레이 개막, '매치 퀸'은 누구?
  •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5.24 13:27
  • 댓글 0
(사진=지난달 롯데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효주가 기세를 몰아 오는 25일(현지시간) 시작되는 LGP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 우승에 도전한다 / AF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LPGA 투어 매치플레이에서 한국 선수가 매치 퀸 자리에 오를 수 있을까.

25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소재 섀도 크리크 골프클럽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유일의 매치플레이 대회인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가 시작된다.

이번 매치플레이 대회는 2017년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 이후 5년 만에 열리는 대회다. 총 64명이 출전해 4명씩 16개 조로 나뉘어 사흘 동안 한 차례씩 맞붙는 예선을 치른다. 이어 각 조 1위가 16강에 올라 토너먼트 방식으로 트로피를 향해 달린다.

대회에 나서는 한국 선수 중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이는 김효주(8위)다. 지난달 롯데 챔피언십에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한 기세를 몰아 매치 퀸 자리를 정조준한다.

올 시즌 김효주의 경기력은 나쁘지 않다. LPGA 투어 5개 대회에 출전했는데, 우승 포함 세 차례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가장 좋지 않은 성적이 3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작성한 공동 26위일 정도로 흐름이 좋다.

김효주는 마틸다 카스트렌(64위·핀란드), 세라 슈멜젤(79위), 앨리슨 코퍼즈(286위·이상 미국)와 한 조에 배정됐다.

408점으로 신인상 포인트 2위에 올라있는 최혜진은 리젯 살라스(32위·미국), 오수현(100위·호주), 아디티 아쇼크(125위·인도)와 조 1위 자리를 놓고 맞붙는다. 

최혜진은 최근 출전한 4개 대회에서 세 차례 톱 10에 진입할 정도로 기세가 좋다. 신인상 포인트 1위인 태국의 아타야 티티쿨(568점·5위)을 잡기 위해서도 이번 대회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야 한다.

이들 외 지난해 이 대회 8강에 오르는 등 한국 선수 중 가장 오래 살아남았던 지은희(83위)를 비롯해 이정은(24위), 김아림(37위), 유소연(39위) 등이 출사표를 던졌다.

유소연의 경우 디펜딩 챔피언인 앨리 유잉(35위·미국)을 비롯해 재스민 수완나뿌라(104위·태국), 조디 유어트 섀도프(118위·잉글랜드)와 조별리그에서 경쟁한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세계랭킹 1~3위인 고진영, 넬리 코다(미국),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모두 불참했다. 이들은 다음 주 예정된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 준비에 매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