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일반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팀, 올해 첫 국제대회 출격
  •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4.06 01:11
  • 댓글 0
(사진=5일 올해 첫 국제대회인 2022 IFSC 메링겐 월드컵 출전을 위해 스위스로 떠난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팀 / 대한산악연맹)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서채현, 천종원 등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팀이 올해 첫 국제대회를 위해 출국했다.

대한산악연맹은 5일 "2022년 새롭게 선발된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선수단이 이날 해외 전지훈련을 겸한 올해 첫 국제대회 참가를 위해 스위스 메링겐으로 출국했다"라고 밝혔다.

서종국 감독이 이끄는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팀은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했던 서채현을 비롯해 천종원, 이도현, 사솔 등 4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오는 8일부터 사흘간 스위스 메링겐에서 열리는 IFSC 메링겐 월드컵 대회에 참가한다.

2022년 첫 국제대회에 나서는 대표팀은 "올해 첫 발검음을 떼는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와 함께 스피드 종목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우 오는 10일까지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진행한다.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이 진행하는 스포츠과학 밀착 지원 등 2022 아시안게임 대비 체계적인 기술 측정 및 전문 체력 훈련이 이어질 예정이다.

대표팀은 이번 월드컵 대회를 시작으로 오는 5월 IFSC 서울 스포츠클라이밍 월드컵,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차례로 출전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