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한음저협, 우크라이나 돕는다…스트리밍 社와 현지 음악 적극 홍보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2.03.29 11:07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이하 한음저협)가 이달 초 긴급 지원금 전달에 이어 전쟁 피해를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도움을 지속한다.

한음저협은 29일 국내 주요 음원스트리밍서비스(멜론, 지니, 플로, 바이브, 벅스)와 함께 우크라이나 음악을 홍보하는 #SongsforUkraine(우크라이나를 위한 노래)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CISAC)의 우크라이나 원조 프로젝트 중 하나인 본 캠페인은 우크라이나 음악을 홍보해 소비함으로써 우크라이나가 겪고 있는 상황을 알리고 나아가 우크라이나 창작자들의 수입을 제고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캠페인 취지에 적극 공감한 음원 서비스 5개사는 29일 한음저협을 통해 전달된 우크라이나 현지 음악을 각 사의 플레이리스트, 테마 앨범 등으로 구성해 공개하고 서비스 메인에 게시하는 등 적극 홍보에 나섰다.

이번에 소개된 플레이리스트는 우크라이나 및 인접국인 헝가리의 저작권 단체와 해당 국가의 음원 서비스사 관계자들이 선별한 100여곡으로 구성돼 있다. 한음저협 관계자는 "해당 곡들은 ONUKA, ALINA PASH, Go_A, Антитіла 등 최근 수년간 우크라이나 국민들로부터 사랑받아 온 아티스트들의 노래로, 각 음원서비스의(멜론, 지니, 플로, 바이브, 벅스) 가입자들은 우크라이나의 고유한 음악 스타일을 감상할 수 있다"고 전했다.

CISAC의 가디 오론(Gadi Oron) 사무총장은 "전쟁의 아픔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인을 위해 적극적으로 'Songs for Ukraine' 글로벌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는 한음저협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라며 "본 캠페인은 전 세계 창작자들의 공동체적 연대를 보여줄 수 있는 하나의 수단으로써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 표명과 동시에 창작자의 저작권료 수입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라고 말했다.

추가열 한음저협 회장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도움의 의미와 함께 많은 분들께서 우크라이나의 다양한 음악을 접하실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만들어진 것"이라며 "캠페인 실시에 적극 협조해주신 국내 음원 스트리밍 업계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협회는 평화에 대한 지지와 위로의 뜻을 지속적으로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CISAC의 이사 단체로 활동 중인 한음저협은 이달 초 우크라이나 창작자와 문화예술인 지원을 위해 협회 자체 기금과 노동조합, 직원 모금을 통해 총 7천만 원의 지원금을 우크라이나 저작권 신탁 단체에 전달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