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물어보살' 15년간 웃음 잃은 남자…그가 선택한 '웃음 서열 1위'는?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2.03.28 14:41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이 의뢰인의 웃음을 되찾아 준다.

오늘(28일) 밤 8시 30분 방송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58회에서는 30대의 한 남자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은 무려 15년 동안 웃음을 잃은 채 살았다고 말문을 연다. 중학생일 때부터 예상치 못한 불행을 겪으면서 고통을 받았고, 성인이 되어서도 가족의 병원비를 홀로 감당하면서 힘들게 살았다는 것이다.  

연이은 악재에 의뢰인은 웃음을 잃어버렸고 정말 재미있는 걸 보더라도 피식 웃는 정도에 그친다고 한다. 심지어 연애를 할 때도, 자신의 가게를 차렸을 때도 웃음이 나지 않았다고.  

이런 의뢰인이 꼽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웃긴 연예인은 바로 '아기 동자' 이수근이다. 이에 서장훈은 이수근에게 의뢰인을 웃겨보라는 특명을 내리고, 이수근은 "'전유성을 웃겨라'냐"고 당황하면서도 "의뢰인을 웃길 수 있는 방법 3~4가지 알고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수근은 과거 자신의 아픔을 털어놓으며 "나도 어릴 적에 늘 우울했다. 하지만 의뢰인과는 반대로 행동했다"고 말해 눈길을 모은다. 

웃음을 잃은 의뢰인의 안타까운 인생 스토리와 보살 서장훈 이수근의 따뜻한 위로가 함께할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58회는 오늘(28일) 밤 8시 30분 방송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