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건강
“코로나19 대응 인력 심신건강 회복 위해 최선”산림청·산림복지진흥원, 의료진 등에 숲 치유 지원사업… 정서안정에 긍정적 효과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1.17 17:03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산림청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는 올해 ‘코로나19 대응인력 대상 숲 치유 지원사업’(이하 ‘코로나19 숲 치유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하여 코로나 방역 일선에서 수고하는 대응인력의 희생·헌신에 보답할 계획이다.

국립 예산 치유의 숲에서 실시한 휴교학생 숲 치유 지원 프로그램 모습.

‘코로나19 숲 치유 지원사업’은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등에게 숲에서 휴식하며 심리적 스트레스와 육체적 피로를 떨쳐버리고 치유의 시간을 가질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대응인력의 소진 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2020년부터 공동으로 코로나19 대응인력 등에게 ‘코로나19 숲 치유 지원사업’을 이행하고 있다.

2021년 ‘코로나19 숲 치유 지원사업’ 결과 대응인력의 정서안정(긴장·불안, 근심·두려움, 만족·평온함, 자신감·낙관)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2년 동안 ‘코로나19 숲 치유 지원사업’에 4493명의 코로나19 대응인력이 참여하였으며, 2021년도에 이 사업에 참여한 대응인력 686명의 정서안정 효과를 분석한 결과 9점 이상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21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등교를 하지 못하는 학생들에게도 숲 치유 활동을 지원하여 9869명의 학생이 참여하는 등 지난 한 해 동안 총 12087명에게 치유와 휴식을 지원했다.

참고로, ‘코로나19 숲 치유 지원사업’에 참여한 학생 중 165명에 대해 긴장·분노·우울 등의 기분상태 개선효과를 분석한 결과, 숲 치유 활동에 참여 후 약 34점 정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은 올해 ‘코로나19 숲 치유 지원사업’의 강화를 위해 지난 연말에 개최된 ‘제10회 코로나 우울 관계 부처, 시도 협의체’에서 보건복지부에 대응인력이 적극적으로 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코로나19 숲 치유 지원사업’ 이행기관인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3월부터 적기에 숲 치유 지원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지원 대상의 확대(요양병원, 요양시설의 보호사) 등을 신속히 검토하기로 했다.

이현주 산림교육치유과장은 “국민의 건강과 일상회복을 위해 코로나 방역 일선에서 수고하고 있는 의료진 등 대응인력이 숲에서 치유와 휴식을 받고 충전하고 가시길 희망한다”라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치유의 숲’ 방문을 추천한다”라고 말했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박석희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가지고 있는 대응인력과 휴교 학생 등 피해자들에게 산림치유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심신건강 회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면서 지원대상자를 확대하는 등 산림치유 제공에 아낌없는 관심을 보일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림청#숲 치유#코로나19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