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국민 영수증' 효진초이 "천우희 '스우파' 파이널 직관 엄정화 때문에" 왜?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2.01.07 11:14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국민 영수증' 홍석천, 효진초이가 '흥부자' 매력을 폭발시킨다. 

오늘(7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국민 영수증' 새해 특집 18회에서는 방송인 홍석천, 안무가 효진초이와 함께하는 3MC 송은이, 김숙, 박영진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날 '원조 흥부자'로 소개된 홍석천은 "돈 버는 재주가 많다고 스스로도 느낀다. 하지만 관리를 잘 못하고, 일 벌리는 걸 잘하고, 귀도 얇다"라면서 자신을 '돈신'이라고 칭해 웃음을 안긴다. 

이후 '신흥 흥부자'로 등장한 효진초이는 "천우희 언니가 엄정화 언니에게 제 전화번호를 물어봐서 카톡으로 연락이 왔더라"면서 자신이 출연한 댄스 예능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파이널 무대에 천우희가 오게 된 비하인드스토리를 털어놔 흥미를 높인다. 

특히 효진초이는 "'스우파' 출연 전후로 최소 벌 때와 최대 벌 때가 100배 차이 난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기도. 이에 박영진은 "시계를 빼고 다녀라", "허름한 옷을 입고 다녀라" 등의 깔깔이 조언을 건네 폭소를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머니 트레이너 김경필 멘토와 함께 경제 전문 크레이터 전인구 멘토가 등장해 시선을 모은다. 전인구 멘토는 "손에 쥔 돈 3000만원으로 시작해 35세에 경제적 자유를 얻었다. 부동산 투자로 30배의 수익을 봤다"라고 이야기해 3MC와 홍석천, 효진초이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국민 영수증' 새해 특집 18회는 오늘(7일) 밤 9시 10분 KBS Joy를 통해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