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국민 영수증' 이혜정 "15년 수입 1원도 안 남아" 충격 고백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12.03 09:54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국민 영수증' 이혜정이 시즌1 때와는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다.

오늘(3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국민 영수증' 13회에서는 요리연구가 이혜정의 영수증을 분석하는 3MC 송은이, 김숙, 박영진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날 '요식업계의 큰손'으로 소개된 이혜정은 시즌1 때 호되게 혼난 기억을 상기하며 "그때는 제가 시건방에 오염된 시기였다. 꾸중을 많이 듣지 않았나. 이제는 돈을 쓸 때 생각을 한다. 조금씩 인간이 되어가고 있다"라고 이야기해 송은이, 김숙을 뿌듯하게 만든다.

그는 이어 돈 관리에 대한 질문에 "첫 수업료를 받고 남편한테 가져다줬더니 생전 안 하던 물도 떠주고 청소도 도와주더라. 그 재미에 다 줬는데, 15년 후 만든 제 통장이 제 이름으로 바뀐 거 외에는 1원도 남아있지 않았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유발한다.

또 그는 "돈을 빌려줘서 단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다"라며 회수율이 0%임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끝으로 이혜정은 최근 화제를 모은 다이어트에 대해 "16kg를 뺐다. 허리가 시집갈 때도 31인치였는데 지금은 29인치다. 난생 처음으로 영양실조가 왔다"라고 밝혀 3MC를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혜정이 함께하는 '국민 영수증' 13회는 오늘(3일) 밤 9시 10분 KBS Joy를 통해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