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운명의 2연전' 두산-SSG, 어느 팀이 웃게 될까
  • 박민석 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10.27 09:00
  • 댓글 0
(승리한 SSG 선수단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민석 기자] 5강 경쟁에 분수령이 될 '인천벌 빅매치'가 펼쳐진다.

SSG 랜더스와 두산 베어스는 오는 27~2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운명의 2연전'을 펼친다.

27일(오늘) 두산, SSG, 키움, NC가 치열한 5강 싸움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이 2연전은 경쟁 팀들 간의 마지막 매치업이다. 그 말인즉슨, 이 맞대결서 우위를 점한 팀은 포스트시즌 진출에 매우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다. 반면, 2경기를 모두 내준 팀은 가을 야구 진출에 적신호가 켜진다. 양 팀 모두 물러설 수 없는 한 판 승부다.

양 팀이 1승 1패로 시리즈를 마칠 경우, 5강 경쟁은 시즌 마지막 경기까지 지켜봐야 될 수도 있다.

선발진의 무게감은 SSG 쪽에 실린다. 

SSG는 선발 로테이션상 외국인 투수 '원투펀치' 월머 폰트와 샘 가빌리오가 나란히 출격할 것으로 전망된다. 

폰트는 이미 지난 21일 인천 두산전서 6이닝 4피안타 무사사구 7탈삼진 1실점(무자책) 호투를 펼친 바 있어, 더욱 기대감을 올린다. 가빌리오는 들쭉날쭉한 투구가 반복되고는 있으나, 최근 3연승을 달리며 기세가 좋다. 지난 22일 인천 두산전서는 5이닝  6피안타 2볼넷 1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고 승리 투수가 됐다. 

(승리한 두산 선수단 / 사잔=연합뉴스)

반면, 두산은 선발진이 붕괴되면서 상황이 좋지 않다. '쿠바 특급' 미란다마저 어깨 통증에서 1군에서 말소됐다. '토종 에이스' 최원준은 지난 26일 잠실 키움전서 등판했기에 나설 수 없다. 이번 시리즈서는 우선 곽빈이 나서고, 나머지 한 자리는 미정이다. 앞선 경기 내용에 따라서 선발 투수가 바뀐다. 아쉽게도 곽빈의 최근 등판 내용은 좋지 않다. 지난 23일 잠실 LG전서 3⅓이닝 2피안타 8사사구 2탈삼진 3실점에 그쳤다. 토종 선발진의 '반전투'와 불펜진에 기대를 걸어야 하는 두산이다.

지난해 9위에 그치며 자존심을 구겼던 SSG에게도, 7년 연속 가을 야구 진출을 노리는 두산에게도 굉장히 중요한 시리즈다. 양 팀 모두 사활을 걸어야 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