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가족엔터, 이한율과 전속계약…"높은 가능성과 잠재력"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10.21 11:20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배우 이한율이 가족엔터테인먼트(대표이사 양병용)의 손을 잡고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소속사 가족엔터테인먼트는 21일 이한율과의 전속계약 소식과 함께 "매 작품마다 색다른 모습으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은 높은 가능성과 잠재력을 가진 배우"라며 "이한율이 더욱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율은 넷플릭스 드라마 '무브 투 헤븐'과 '좋아하면 울리는'을 비롯해 MBC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네이버TV 드라마 '악동탐정스' 등으로 소통해 왔다. 또한 영화 '스트리밍', '비정규직 특수요원' 등으로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이는 등 다채로운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가족엔터테인먼트에 새로운 둥지를 튼 이한율은 "가족엔터테인먼트에서 훌룡하신 선배님들과 함께하게 돼 무한 영광이고 기쁘다"며 "신인인 저에게 신뢰를 주신만큼 저 또한 혼신의 힘을 다해 진심으로 연기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다부진 각오와 당찬 포부를 전했다.

한편, 이한율이 전속계약을 체결한 가족엔터테인먼트에는 전유성, 손병호, 재희, 김예령, 최대성, 손진환, 한동규, 윤영걸, 지안, 이세희, 방주환, 진소연, 한일규, 김수혁, 하종우, 전이수, 이혜민, 오수연, 박건하, 이목을, 전우재, 이광은이 소속돼 있으며 영화제작, 광고모델에이전시 등 분야로 사업을 확장해 다양하고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종합엔터테인먼트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