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일반
[도쿄올림픽] 美 올림픽위, 손더스 'X자 시위' 징계 거부
  • 황혜영 기자 seven1121@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8.04 14:19
  • 댓글 0
손더스가 'X'자를 그리고 있다.ㅣ로이터=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황혜영 기자] 미국 올림픽·패럴림위원회(USOPC)가 시상대에서 'X자 시위'를 한 레이븐 손더스(25)에 대한 징계를 거부했다.

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USOPC는 전날 "손더스는 인종·사회적 정의에 대한 지지 의사를 평화적으로 나타냈고, 다른 선수들을 존중했기에 올림픽 헌장을 위반하지 않았다"는 입장문을 냈다.

USOPC는 "증오를 표출한 게 아닌 이상, 표현의 자유를 행사한 선수들을 처벌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입장과 다르다. IOC는 손더스의 행동을 정치적·종교적·인종적 선전을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 50조 위반으로 간주해 손더스에게 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손더스는 지난 1일 2020 도쿄올림픽 육상 여자 포환던지기 결선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손더스는 시상식에서 사진을 찍는 도중, 머리 위로 손을 교차해 'X'자 모양을 만들었다. 손더스는 'X자 시위'가 "억압받는 모든 사람이 만나는 교차로를 상징한 것"이라고 밝혔고 IOC는 곧바로 USOC가 손더스에 대한 징계에 착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경기 도중이나 시상식 때 정치적 의사 표현을 금지하고 있다. 손더스가 은메달을 박탈당할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손더스는 메달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태도를 보였다.

또한 인터뷰를 통해 도쿄올림픽 수주전부터 일부 미국 선수들이 온라인 메신저를 통해 시상식에서 정치적 선전을 전면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에 맞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같은날 남자 펜싱 플뢰레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딴 미국의 레이스 임보든도 시상식 때 오른손 손등에 X를 그린 것이 파악됐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