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실연박물관', 카네기홀 연주 앞둔 음악천재가 신내림 받은 사연은?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08.04 10:32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음악천재가 신내림을 받게 된 기막힌 사연이 '실연박물관'에 소개된다.

오늘(4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 11회에서는 신내림을 받게 된 음악천재의 사연이 전파를 탄다.

이날 사연자는 자신이 직접 작곡한 악보를 실연품으로 내놓으며 "카네기홀 연주 기회가 왔는데 이제는 갈 수가 없어졌다. 작년 말에 신령님을 모시게 됐다"라고 운을 뗀다.

그는 "술이나 소주를 한방울도 안 마셨는데 정신이 몽롱해지면서 트럭이 짓누르고 지나가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잠을 자도 편안하게 잘 수가 없었다"라고 신병에 대해 이야기해 충격을 안긴다.

사연자는 이어 "머리는 있는데 꼬리가 없다. 여기는 다 머리만 있다 보니까 방향이 흩어지는 느낌이 있다. 성시경이 꼬리, 딘딘이 머리를 하면 어울릴 것 같다"라고 3MC에게 조언을 해주기도.

이에 성시경과 딘딘이 즉석에서 자리를 바꿔앉은 것은 물론, 딘딘이 성시경의 트레이드마크인 "잘자요"를 자신만의 버전인 "빠염~"으로 변경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또 딘딘이 사연자에게 래퍼로서의 활동 운세를 물어봐 그의 앨범 출시 계획이 '실연박물관'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이 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영화 같은 사랑을 하며 결혼에 골인했으나 로스쿨에 도전해 이혼을 하게 된 사연자의 파란만장한 삶이 베일을 벗는다. 성시경과 딘딘은 사연자의 러브스토리에 "우리도 연애할 수 있다"라고 기뻐하면서도 이혼 사유에 대해 "너무 감정적이다"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넬 예정이다.

한편 '실연박물관' 11회는 오늘(4일) 밤 10시 KBS Joy를 통해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