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일반
[도쿄올림픽] '라켓 소녀' 안세영, "한 게임 한 게임 최선을 다했다"
  • 황혜영 기자 seven1121@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8.02 13:20
  • 댓글 0
지난달 30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단식 8강 한국 안세영과 중국 천위페이의 경기에서 안세영이 넘어지며 무릎이 까졌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황혜영 기자] "준비한 만큼 한 게임 한 게임 최선을 다했다".

배드민턴 여자단식 안세영(19·삼성생명)이 개인 SNS를 통해 도쿄올림픽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안세영은 본인의 첫 올림픽에서 8강까지 올랐다. 천위페이(중국)과 경기에서 투혼을 발휘했지만 4강 진출이 좌절됐고 아쉬움에 눈물을 흘렸다. 코트에 무릎이 쓸려 피가 나면서도 매 경기 온 힘을 다해 싸웠다. 최선을 다했기에 아쉬움이 클 법하다. 

안세영은 "아직도 시합이 끝나지 않은 것 같지만 그래도 첫 올림픽이 많은 분의 관심과 응원 속에서 잘 마무리가 됐다"며 "많은 분들이 해주신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성적이었지만 후회 없이 준비한 만큼 한 게임 한 게임 최선을 다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저의 2020 도쿄올림픽은 이렇게 막을 내렸지만 앞으로 저의 약속을 또 지키며 다음 대회, 또 다음 대회에 더 빛나는 선수가 되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라며 "앞으로 배드민턴이라는 종목도 기억해 주시고 응원해주세요"라고 말했다.

남자단식 허광희(26·삼성생명)도 SNS를 통해 "나의 첫 올림픽, 최고의 경기도 있었지만 아쉬운 경기도 남은 2020 도쿄올림픽"이라며 "누구에게나 꿈 같은 올림픽이란 무대에서 좋은 에너지와 자신감을 얻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허광희는 조별리그에서 '세계랭킹 1위' 모모타 겐토(일본)를 만나 승리했지만 아쉽게 8강에서 패했다. 

한편, 안세영을 누른 천위페이(중국)는 결승에서 다이쯔잉(대만)을 잡고 금메달을 차지하며 최강자가 됐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