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컴퍼니
현대차, 獨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과 협업내달 현대 모터스튜디오 부산서 첫 전시
  • 황혜영 기자 seven1121@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7.29 08:58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황혜영 기자] 현대차가 세계적인 디자인 미술관과 손잡고 디자인 혁신을 함께 탐구한다.

현대차는 독일 베일 암 라인(Weil am Rhein)에 위치한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Vitra Design Museum)과 2025년까지 3년간의 파트너십을 체결, 혁신적인 디자인을 통해 미래 기술과 모빌리티 지속가능성 등 시의성 있는 주제를 함께 연구한다고 밝혔다.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은 1989년 독일에서 설립, 세계 최고의 디자인 미술관 중 하나로 평가받는다. 초기에는 개인 가구 컬렉션 중심의 소규모 전시회 중심에서 현재는 건축, 예술, 일상 문화와 디자인의 관계를 비롯해 미래 기술, 모빌리티, 지속가능성 등 현대적이고 실험적인 주제도 다루고 있다.

현대차와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의 협업은 로봇 기술을 접목해 미래 모빌리티를 이끌어가는 현대차의 미래 방향성과 맞닿아 있기에 성사됐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현대차는 총 5번의 전시를 글로벌 현대 모터스튜디오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첫 번째 전시는 ‘헬로 로봇, 인간과 기계 그리고 디자인(Hello, Robot. Design between Human and Machine)’으로 내달 모터스튜디오 부산에서 열린다. ‘헬로 로봇, 인간과 기계 그리고 디자인’은 로봇이 인간의 일상에 어떻게 진입하는지, 로봇의 디자인에 따른 역할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보여준다. 함께 전시되는 현대차의 로보틱스 제품은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을 제시한다.

두 번째 전시는 첫 번째와 같은 ‘헬로 로봇, 인간과 기계 그리고 디자인’으로 연말 현대 모터스튜디오 베이징에서 열릴 예정이다. 추가 전시 일정은 잡히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다.

토마스 쉬미에라(Thomas Schemera)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은 “현대차는 모빌리티와 로보틱스 영역에 투자해 인간의 일상을 보다 풍요롭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혁신적인 디자인이 일상적으로 접하는 기술의 긍정적인 영향력을 얼마나 향상시키는지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테오 크리스(Mateo Kries)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 관장은 “이번 협업은 지속가능성, 디지털화, 다양성과 같은 글로벌 이슈들을 해결하는 수단으로서 디자인의 중요성에 대한 이해를 넓혀줄 것”이라며 “특히 두 번째 전시는 이 같은 주제를 고루 다루고 있고 기술의 사용에 있어 인간에 대한 배려가 얼마나 필수적인지 보여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국립현대미술관, 영국 테이트모던, 미국 LA 카운티 미술관 등 글로벌 뮤지엄과 장기 파트너십을 맺고 다양한 아트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차#비트라 디자인 뮤지엄

황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