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키움 새 외인 타자 윌 크레익, 29일 오후 입국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7.28 14:27
  • 댓글 0
키움 히어로즈 새 외국인 타자 윌 크레익이 2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새 외국인 타자 윌 크레익이 입국한다.

키움은 28일 "새 외국인 타자 윌 크레익이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고 전했다. 

이날 입국하는 크레익은 특별 입국 절차에 따라 검역조사를 받은 후, 경상남도 거제에서 14일 간 자가 격리에 들어간다. 전담 직원이 함께 상주하며 훈련과 생활을 돕는다.

미국 국적의 우투우타 내야수인 크레익은 2016년 메이저리그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전체 22번)에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 지명 받았고,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통산 2시즌 동안 20경기에 출전해 64타수 13안타 1홈런 5득점 3타점 타율 0.203를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5시즌 동안 482경기에 나와 1772타수 462안타 59홈런 252득점 287타점 타율 0.261을 기록했다.

크레익은 내달 12일 정오 자가 격리가 해제되면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