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목포시, 섬 주민 위한 ‘천원 여객선’운임 지원 외달도, 달리도, 율도 주민 3만 2000명 혜택… 내달 1일부터 본격 시행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7.27 18:24
  • 댓글 0
목포시는 섬 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8월 1일부터 천원 여객운임을 시행한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목포시가 섬 주민의 교통비 절감 및 원활한 이동권 보장을 위해 ‘천원 여객선 운임 지원’을 시행한다.

시는 오는 28일부터 4일간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내달 1일부터 본격 시행할 방침이다.

섬(외달도, 달리도, 율도)에 주소를 두고 30일 이상 경과한 섬 주민이라면 운항거리와 상관없이 ‘천원’만 내면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다.

현재 목포시는 ‘도서민 여객선 운임 지원사업’으로 섬 주민들에게 여객운임비와 차량운임비에 대해 일반운임비의 50%를 지원하고 있다. 

섬 주민 이용객 수는 2020년 내항여객선 수송실적을 근거로 연간 3만 2000명으로 추산된다.

시 관계자는 “해상교통복지인 천원 여객선 운임 지원이 육지에 비해 열악한 환경에서 유일한 교통수단인 여객선을 이용하는 섬 주민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섬 주민의 생활 편의를 위해 육지와 같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도록 생활필수품 물류비와 함께 여객선 운송이 불가능한 LPG 가스 등을 화물선으로 운송할 수 있도록 해상운송비를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