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8·9회 빅이닝' SSG, 키움에 짜릿한 역전 승.. 2연패 탈출
  • 박민석 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7.08 22:04
  • 댓글 0
(승리한 SSG 선수단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민석 기자] SSG가 키움을 상대로 짜릿한 역전 승을 거두며 2연패에서 탈출했다.

SSG랜더스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의 맞대결서 9-3으로 승리했다.

SSG는 1-3으로 뒤진 8회 대거 4득점을 올리며 경기를 뒤집었다.

기선제압에 성공한 팀은 키움이었다. 2회말 선두타자 서건창의 안타, 도루를 통해 1사 2루 기회를 잡았고. 전병우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팽팽한 흐름 속에 SSG는 5회초 이흥련의 동점 솔로포로 1-1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키움이 곧바로 추가점을 올렸다. 5회말 이용규, 김혜성, 이정후가 볼넷을 골라내면서 만루 기회를 잡았고, 송우현이 2타점 적시타를 터트리면서 3-1로 앞서갔다.

SSG는 키움 선발 요키시가 내려간 뒤 반격에 나섰다. 8회초 오태곤과 로맥의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1·2루서 최주환의 적시타에 이어 정의윤의 희생플라이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SSG의 맹공은 계속됐다. 한유섬의 볼넷과 상대의 포일, 김강민의 고의4구로 만든 1사 만루서 김성현이 2타점 적시타를 터트리며 경기를 뒤집었다.

그리고 9회초 최주환, 한유섬, 김강민의 적시타와 김성현의 희생플라이로 대거 넉 점을 더하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SSG 선발 최민준은 4⅓이닝 3피안타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키움 선발 요키시는 6⅔이닝 4피안타(1홈런) 4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치며 3년 연속 10승을 노렸으나, 불펜이 역전을 허용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고척=박민석 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