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물어보살' 서장훈이 제안하는 '미니멀리스트'로 사는 방법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06.28 15:15
  • 댓글 0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많은 사람들의 취미 중 하나인 '컵 수집'에 대한 고민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부른다. 

오늘(28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19회에서는 한 부부가 의뢰인으로 찾아온다.

이날 의뢰인 부부는 집을 좁혀서 이사할 예정이라고 운을 뗀다. 문제는 아내가 컵과 그릇을 수집하는데 이사 갈 집엔 진열을 할 곳이 없다는 것. 컵 콜렉터인 아내가 모은 컵은 무려 몇 백 개에 이른다고. 

아내의 컬렉션을 본 보살 서장훈은 "이런 것들은 하나 하나 모으기 굉장히 어려운 걸로 알고 있다. 어떻게 구한 거냐"라며 호기심을 드러낸다. 실제로 경쟁률이 굉장히 셌다는 해당 상품을 구매하기 위해 의뢰인은 엄청난 노력을 기울여야 했고, 그 과정에서 경찰까지 마주쳤다고 밝혀 보살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컵을 모을 때 진~짜 행복하다"라는 아내와 이제는 줄여야 한다는 '현실파' 남편, 두 사람을 위해 서장훈은 "내 성향이 미니멀리즘이지만 아내를 존중할 필요가 있다. 다만 이런 건 어떠냐"라며 한 가지 방법을 제안한다. 이에 아내와 남편 모두 "좋은 방법인 것 같다"라며 고개를 끄덕였다는 후문. 

맥시멀리스트도 미니멀리스트가 될 수 있는 '보살표' 해결 방법은 무엇일까. 궁금증을 부르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19회는 오늘(28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