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파격 결정' 조상현 전 대표팀 코치, 男 대표팀 사령탑 선임...코치 김동우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5.06 11:54
  • 댓글 0
(사진=대한민국농구협회)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국가대표팀 조상현 코치가 남자농구 사령탑에 선임됐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6일 2021년도 제2차 전체이사회를 열고 조상현 감독-김동우 코치를 남자농구 국가대표팀 사령탑과 코치로 각각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농구협회는 김상식 전 감독이 사임을 표한 이후 감독-코치가 한 조를 이루는 방식으로 대표팀 감독 및 코치 공모를 진행했다. 지난달 15일 김진-김영만, 추일승-김도수, 조상현-김동우를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했다. 경기력향상위원회는 평가 점수가 가장 높은 조상현-감동우조를 이사회에 추천했다. 

당초 남자농구 대표팀 사령탑을 둘러싸고 내정자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협회에서 경험이 많은 사령탑을 선호한다는 얘기가 있으면서 김진-김영만, 추일승-김도수에 무게감이 실렸다. 하지만 협회는 예상을 깨고 조상현-김동우를 대표팀 코챙스태프로 선임했다.

신임 조상현 감독은 대전고, 연세대를 거쳤고 2012년 은퇴 후 고양 오리온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18년부터 올해 3월까지 김상식 전 감독을 도와 국가대표 코치를 맡았다. 

남자농구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조상현 감독과 김동우 코치는 오는 6월 진행되는 FIBA(국제농구연맹) 아시아컵 예선을 시작으로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전, 2021 FIBA 아시아컵 본선,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포함하여 2023 FIBA 농구월드컵 대회 종료일까지 남자농구 국가대표팀을 이끌게 된다.

한편, 7월 3일부터 11일까지 라트비아에서 열리는 FIBA U19 농구월드컵에서 U19 국가대표팀을 이끌 감독으로는 홍대부고 이무진 코치가 선임됐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