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3⅓이닝 8K' 양현종, 한국인 메이저 선발 데뷔전 최다 탈삼진 기록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5.06 10:48
  • 댓글 0
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33)이 MLB 선발 데뷔전을 치렀다. (사진=USA 투데이/로이터 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33)이 역대 한국인 투수 선발 데뷔전 최다 탈삼진 기록을 세웠다.

양현종은 6일(한국시간) 미국 미니애폴리스 타겟필드에서 열리는 미네소타 트윈스와 원정경기에 메이저리그 데뷔 첫 선발 등판했다. 

이날 양현종은 1회부터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선두 타자인 바이런 벅스턴, 조쉬 도날슨, 넬슨 크루즈를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강렬한 출발을 보였다. 

2회말에는 카일 갈릭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으나, 미치 가버에게 좌월 솔로포를 내주며 첫 실점했다. 이어 호르헤 폴랑코를 헛스윙 삼진, 막스 케플러를 루킹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끝냈다. 

탈삼진 쇼가 이어졌다. 양현종은 3회말 미구엘 사노와 안드렐튼 시몬스를 연속 삼진 처리한 뒤 벅스턴에 2루타를 맞았지만 도날슨을 1루수 파울 뜬공으로 처리했다.

위기를 맞은 4회였다. 선두타자 크루즈에 중전안타를 맞은 양현종은 갈릭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이어 가버에게는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하며 무사 만루의 위기에 놓였다. 갑작스러운 제구 난조였다. 양현종은 폴랑코를 6구 승부 끝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존 킹과 교체됐다. 킹은 케플러가 친 타구를 잡아 홈으로 승부했고, 후속 사노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매듭지었다.

이날 양현종은 3⅓이닝동안 투구수 66개, 4피안타(1피홈런) 8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2.25가 됐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