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목포시↔전남신용보증재단 맞손, 청년창업자 ‘종잣돈 지원사업’ 시작 2019년부터 매년 2억 원 출연, 신보 20배 보증…전남유일 청년창업자 특례보증사업, 생존․일자리 유지 순기능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4.01 14:51
  • 댓글 0
목포시 청사 전경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목포시가 올해도 창업하는 청년 사업자 들을 위해 전남신용보증재단과 협약 창업 초기 자금조달을 위한 ‘종잣돈 지원 사업’을 펼친다. 

종잣돈 지원사업은 목포시가 2억 원을 출연하면 전남신용보증재단이 출연금의 10배인 20억 원을 보증해 청년들이 지역신보에 일정 수준의 보증료(1% 이하)를 내고 보증을 받으면 금융기관에서 최대 3천만 원까지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까지 청년창업자 종잣돈 지원 사업을 위해 총 4억 원을 출연하고 188명의 청년창업자에게 41억 5000만 원을 보증했다. 

이를 통해 대출받은 청년 창업자들은 1인당 연간 금융비용을 46만9천원(이자 38만원, 보증료 8만9천원)절감할 수 있었다.

이는 일반보증을 이용할 경우 평균금리 2.71%, 보증요율 1.2%를 적용받지만 종잣돈 지원사업을 이용하면 평균 0.99%금리에 0.8%의 보증요율만 지불하면 되기 때문이다. 

목포시와 전남신용보증재단이 사업 참여자(188명)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 여파 등 시장 악화에도 불구하고 대다수가 매출액 증가 및 수익성 개선에 효과가 있었다고 응답해 종잣돈 지원사업은 청년창업자들의 생존과 일자리 유지에 순기능 작용을 하고 있다.

2019년 6월 개업해 수제 도라지청·금귤정과, 목포주전부리 3종 등을 판매하는 달달청나라 장승혁 대표는 “자금난을 겪는 창업초기에 종잣돈 지원사업을 통해 재료와 고가의 장비를 구입했고, 금융비용도 절감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청춘빌리지 오쇼잉에서 예약제 키즈베이킹 교실을 운영하는 요니요니 배나영 대표는 “창업초기 자금 안정에 도움이 됐다. 대출이 어려운 초기 청년창업자들에게 필요한 사업이다”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지역 청년들의 꿈과 열정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시책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해 청년들이 마음껏 일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금지원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전남신용보증재단(285-8707)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