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 대구·경북
경주문화재단, 한수원과 함께하는 '2020 희망콘서트' 개최오는 26일 오후 8시 경주예술의전당서 희망의 메세지 전달
  • 은재원 기자 newseu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6.11 14:04
  • 댓글 0
'2020 희망콘서트' 전광판.(사진=경주문화재단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은재원 기자] 경주문화재단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휴관을 결정했던 경주예술의전당이 운영을 재개하며 ‘한수원과 함께하는 문화가있는날’ 공연을 오는 6월 26일에 진행키로 했다.

한국수력원자력(주)이 주최하고 (재)경주문화재단이 주관하는 한수원과 함께하는 문화가있는날 '희망 콘서트'는 SBS 오케스트라 김정택 단장의 지휘로 클래식, 국악, 크로스오버 등 국내 정상의 연주자들과 함께 6월 보훈의 달의 의미를 되새기는 주제로 연주된다.

특히 '아모르파티'의 김연자, '사랑을 위하여'의 김종환, '나는 트롯가수다'에서 큰사랑을 받은 유지나가 특별 게스트로 함께해 '코로나19'로 힘든 경주 시민들을 위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경주예술의전당은 '코로나19' 종식 전까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거리두기 객석'을 적용해 화랑홀 기준 기존 1053석이던 객석을 521석만 사용해 공연이 진행된다. 

그 외 공연 전 방역, 건물 입장 시 문진표 작성, 발열 체크, 공연장 로비 등의 장소에서 관객 간 거리를 유지 할 수 있는 표시물을 철저히 준비 중이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초기 입장 시 불편이 있더라도 직원들의 안내에 잘 따라 입장해 주신다면 모두가 안전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공연을 관람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예술의전당을 찾을 관객들에게 감염 방지를 위한 조치들에 적극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과 함께하는 문화가있는날 '희망 콘서트'는 오는 15일 오전 10시부터 경주예술의전당, 티켓링크, 네이버에서 예매할 수 있다. 티켓 정가는 R석 5만원, S석 4만원이며 경주 시민, 경주시 재학생 및 재직자는 해당 증빙자료를 제시하면 전석 2만원에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경주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gjartcenter.kr)또는 문의 전화(1588-4925)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