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축구
포항 스틸러스, 지역 여자 축구부 3개팀에 유니폼 지원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6.09 17:02
  • 댓글 0
(사진=포항 스틸러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포항스틸러스가 포항시내 초중고 각급 여자축구부 3개팀에 2020시즌 유니폼 및 지도자 단체복 총 183벌을 지원했다.

9일 포항스틸러스 장영복 단장은 포항 항도중학교(교장 최봉식)와 상대초등학교(교장 이성웅)를 방문하여 유니폼 상·하의와 스타킹으로 구성된 홈, 원정 유니폼을 두 팀 선수들에게 1인당 2세트씩 전달했다. 항도중 유효준 감독과 상대초 강나영 감독을 비롯한 지도자들에게는 반팔티셔츠가 1벌씩 지급됐다. 10일에는 허문곤 감독이 이끄는 포항여자전자고등학교(교장 배태수) 축구부를 방문하여 동일한 물품을 전달할 계획이다.

포항이 3개교 축구부에 지원한 유니폼은 저지 색상과 흰색 옷깃, 목 뒤 문구 등을 비롯해 전반적인 디자인이 프로선수단 유니폼과 동일하게 제작됐다. 전면의 스폰서마킹과 소매의 리그 패치, 후면 마킹 등은 팀 별 요청에 따라 조정되었으나, 포항스틸러스의 엠블럼은 상의 왼쪽 상단과 하의에 그대로 배치됐다.

세 팀은 오는 23일부터 경남 창녕군에서 진행하는 '제28회 여왕기 전국여자축구대회'부터 검정, 빨강 가로 스트라이프 유니폼을 홈으로, 시안블루 색상 유니폼을 원정으로 착용하게 된다.

포항은 유니폼 174세트와 지도자 단체티 9벌 등 약 2500만원 상당의 단체복을 87명의 선수와 9명의 지도자에게 전달했다. 포항스틸러스 장영복 단장은 "초중고 여자축구 선수들이 스틸러스 유니폼을 입고 뛰면서 '우리는 포항'이라는 자신감을 갖고 축구도시 포항의 저력을 보여줬으면 좋겠다"며 "차기 여왕기대회에서도 선전하기를 바란다"라는 응원을 전했다.

포항시내 각급 유일의 여자축구부인 3개 팀에 2013년부터 훈련용 생수를 지원해온 포항은 작년부터는 이에 더해 유니폼과 트레이닝복 세트 등 용품 지원을 전개하며 지역 여자축구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후원을 이어나가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