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MLB 사무국, 2022년부터 포스트시즌 참가 팀 확대 고려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2.11 13:55
  • 댓글 0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 제도에 변화를 줄 예정이다. 참가 팀도 늘어나고 상대를 고르는 방식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일간지 '뉴욕 포스트'는 11일(이하 한국시간) MLB 사무국이 2022년부터 포스트시즌 확대 및 변경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MLB 사무국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포스트시즌 제도 변경을 의논했었다. 고착화된 현 제도 하에서 발생하는 인기 하락을 막고 새로운 변화를 모색하는 과정이었다.

현재 MLB는 각 리그 3개 지구 우승팀이 포스트시즌에 직행한다. 이후 지구 우승팀을 제외하고 승률이 좋은 두 팀이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통해 디비전시리즈에 진출한다. 디비전 시리즈는 5전 3선승제로 진행된다. 디비전 시리즈에서 이긴 팀은 챔피언십시리즈(7판 4선승)에 진출한다. 챔피언십시리즈도 제패하면 다른 리그 우승팀과 월드시리즈에서 만난다. 

MLB 사무국은 와일드카드의 숫자를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즉 지구 우승 3개 팀과 와일드 카드 4개 팀이 포스트시즌에 오르는 구조다.

하지만 방식은 크게 달라진다. 리그에서 가장 높은 승률로 지구 우승을 차지한 팀은 디비전 시리즈에 직행한다. 나머지 지구 우승 2개 팀과 와일드카드 1위 팀은 와일드카드 2∼4위 팀을 상대로 각각 3전 2승제 와일드카드 라운드를 홈에서 개최한다. 이 와일드카드 라운드 대진을 상위 3개 팀이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게 MLB 사무국의 복안이다.

 리그 승률 2위로 지구 우승을 차지한 팀이 먼저 상대를 고르고, 다음 지구 우승팀, 와일드카드 1위 순으로 파트너를 택한다. 이 모든 과정은 TV를 통해 생방송으로 미국 전역에 전해진다. 흥미를 극대화해 포스트시즌 관심을 끌어올리겠다는 계산이다.

뉴욕 포스트는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포스트시즌 출전팀을 대상으로 새로운 포스트시즌 확대안을 적용해 이해를 도왔다. 새로 추진 중인 가을 야구 확대안에 따르면, 작년 리그 최고 승률 팀인 휴스턴 애스트로스는 디비전시리즈로 직행한다. 리그 2위 승률로 동부지구를 제패한 뉴욕 양키스는 탬파베이 레이스, 보스턴 레드삭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세 팀 중 한 팀을 와일드카드 라운드 상대로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양키스가 세 팀 중 성적이 가장 좋지 않은 보스턴을 상대로 고를 수도 있지만, 까다로운 최대 라이벌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시즌 성적과 무관하게 보스턴을 기피할 수도 있다. 이처럼 선택 과정에서 각 팀이 펼칠 고도의 전략과 셈법이 새로운 재미를 줄 것으로 MLB 사무국은 기대한다.

뉴욕 포스트는 포스트시즌 확대가 중계권 계약 연장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폭스 방송은 2028년까지 월드시리즈, 1개의 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개의 디비전시리즈를 독점 중계한다. 또 다른 축인 ESPN, TBS와의 계약은 2021년 끝난다. 가을 야구 참가 팀이 늘어 포스트시즌 전체 경기 수도 증가한다면 ESPN, TBS와의 계약 연장을 이루는데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

포스트시즌 확대는 메이저리그 노사 합의 사항이고, 더 많은 팀이 경쟁력을 갖춰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면 '탱킹'도 줄어들 수 있기에 메이저리그 선수노조의 요구에도 부합한다고 뉴욕 포스트는 예상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