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창업 부업
[벤처창업] 중소부, 사내벤처 창업 60개 확대 본격지원LG사이언스파크, 국내 최대 규모 융복합 연구단지 마곡산단 입주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05.12 13:57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국내 사내벤처 육성프로그램은 민간이 자발적으로 사내벤처 팀을 육성하면 정부가 육성체계 및 인프라를 뒷받침하여 민간 중심의 ‘창업-성장-회수-재투자’의 선순환적 혁신 창업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LG 사이언스파크(사진=데일리스포츠한국 DB)

정부는 현재 대기업 등 운영기업 총 43개사를 선정하여 운영 중에 있다. 이 중 27개사는 동 사업을 통해 처음으로 사내벤처 제도를 도입하는 등 민간기업의 관심을 촉발하고 사내벤처 문화가 점점 확산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지난 9일 LG그룹의 융복합 연구단지인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하여 오픈이노베이션을 위한 기업벤처링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스타트업 보육공간과 관련한 현실적인 규제를 푸는데 전격 협의했다고 밝혔다.

LG사이언스파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융복합 연구단지로서 마곡산단에 입주하여 내·외부 스타트업을 육성하며 5G 이노베이션랩과 공동실험센터, 사업부서와의 연계 등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한다. LG사이언스파크 內 8개 계열사 중 2016년 LG CNS를 시작으로 지난해 LG디스플레이, LG U+까지 사내벤처제도를 도입하여 오픈이노베이션을 위한 혁신성장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기업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내·외부의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있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의 발전과 선순환에도 큰 몫을 하고 있다.

분사창업을 지원하는 대기업에 대해서는 동반성장지수 우대확대(1점→2점)와, 사내벤처 지원을 위한 출연금의 3배를 기업소득에서 차감토록 했고, 사내벤처가 분사하는 경우에도 창업기업으로 인정하여 창업기업과 동일한 소득세‧법인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20개 내외 기업을 새롭게 선정하여 운영기업 풀을 60개사 내외로 확대하고 본격적인 사내벤처 창업기업을 육성 지원할 계획”이라며 “5월에 한차례 추가 모집을 계획해 향후 민간중심의 사내벤처 문화가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LG사이언스파크는 대기업-벤처‧스타트업간 상생 차원에서 벤처‧스타트업에게 내부공간의 무상임대를 희망했으나, 당초 직접 연구를 전제로 마곡산단에 입주했고 명확한 규정이 없어서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중소기업옴브즈만지원단’과 ‘서울시’가 혁신역량의 선순환을 돕기 위해 협의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벤처창업#중소벤처기업부#사내벤처#창업#LG사이언스파크#융복합#마곡산단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