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김인권, 김기방과 상반되는 배우로서의 자질? "연예인 병 걸렸었다"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01.09 23:49
  • 댓글 0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라디오스타'에 김인권이 출연해 연예인 병에 걸렸던 이야기를 전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김인권, 김기방, 개코, 미쓰라가 출연해 웃음 넘치는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MC들은 김인권에세 차태현이 눈엣가시였다고 묻자 그는 난감해 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자 차태현이 "내가 뭘 많이 뺏어갔었나?"라고 재치 있는 답변을 선보였다.

김인권은 "그냥 나 혼자 생각한 것이다. '태현 선배님이 맡은 역할을 보면 나도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데'라고 생각하면서 내가 왜 조연에 어울리는지 이유를 몰랐다"라고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화 '엽기적이 그녀'에서 탈영병 역 제의가 들어왔다고 밝히며 "그때 영화 '조폭 마누라' 촬영도 했고 나름 스스로 유명하다고 생각했고 팬클럽도 있었다"라고 말하며 "나도 주연할 수 있는데라는 연예인 병에 걸렸었다"라고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를 듣던 김기방은 자신은 처음부터 자기의 위치를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