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기타
서울월드컵경기장, 5월 22일부터 7월 14일까지 노후 시설 등 리모델링 작업
  • 전호성 기자 hsj9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4.05 12:47
  • 댓글 0
서울월드컵경기장 전경. <제공=서울시설공단>

[데일리스포츠한국 전호성 기자] 서울월드컵경기장이 2018 러시아 월드컵 기간 프로축구 휴식기에 맞춰 그라운드 잔디를 전면 교체하는 등 새 단장에 들어간다.

서울시설공단과 FC서울은 오는 5월 22일부터 7월 14일까지 42억원의 예산을 들여 경기장의 잔디를 새 잔디로 바꾸고, 전광판 2면과 엘리베이터 11대를 교체하는 작업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경기장 단장은 2002년 건립된 서울월드컵경기장을 현대화하기 위한 것이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을 홈구장으로 사용하는 FC서울은 5월 20일 전북전을 끝으로 월드컵 휴식기에 들어간다.

서울은 경기장 리모델링이 마무리된 후인 7월 15일 울산과의 대결로 홈경기를 재개한다.

서울월드컵경기장 운영처 관계자는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아날로그 방식의 전광판을 최신형 HD급으로 교체하는 한편 잔디도 완전히 바꿔 그라운드에서 경기하는 선수와 경기장을 찾아 관전하는 팬들에게 최적의 조건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