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계절
스노보드 기대주 정해림, 유로파컵 2회 연속 우승…한국 선수 최초
  • 정유진 기자 youj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3.25 09:43
  • 댓글 0
유로파컵 우승을 차지한 정해림이 시상대에서 웃고 있다. <제공=대한스키협회>

[데일리스포츠한국 정유진 기자] 한국 여자 알파인 스노보드 기대주 정해림(한국체대)이 유로파컵에서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2회 연속 정상에 올랐다.

정해림은 25일(한국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유로파컵 여자부 평행대회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유로파컵은 월드컵보다 한 단계 아래 대회지만, 2014 소치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파트리지아 쿠머(스위스) 등 정상급 선수가 대거 출전했다.

지난 21일 슬로베니아 로글라에서 열린 유로파컵에서 개인 첫 우승을 달성한 정해림은 사흘 만에 다시 한 번 정상에 올라 2018-2019시즌 기대감을 키웠다.

한국 남녀 선수 가운데 한 시즌에 유로파컵 2회 연속은 물론 2개 대회에서 우승한 것도 정해림이 최초다.

정해림은 "처음으로 유로파컵 2회 연속 우승을 차지해 기쁘다. 월드컵에서 우승한 선수, 소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사이에서 좋은 성적을 내서 자신감을 얻었다. 내년 시즌을 잘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