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계절
여자 컬링 '팀 킴' 스웨덴 이어 캐나다에도 패배…6승2패로 3위 유지
  • 박주찬 기자 jucha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3.22 11:23
  • 댓글 0
캐나다에 승리 축하하는 김은정. <출처=캐내디언 프레스/A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주찬 기자]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팀 킴' 여자컬링 대표팀이 캐나다의 벽을 넘지 못하고 4-8로 패했다.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 참가중인 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예선 8차전에서 캐나다에 4-8로 져 예선 전넉 6승 2패를 기록하며 3위를 달리고 있다.

제니퍼 존스 스킵이 이끄는 캐나다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하지는 않았지만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강팀으로 7전 전승 행진을 이어갔다. 

한국과 캐나다는 3엔드까지 1점씩만 주고받으며 팽팽한 흐름을 이어갔다. 캐나다는 4엔드에서 2점을 달아났고 한국이 5엔드에서 1점을 만회해 균형을 맞췄고, 6엔드에도 1점 스틸하며 4-3으로 역전했다.

그러나 캐나다는 7엔드에서 2득점으로 다시 점수를 뒤집었고 8엔드와 9엔드에는 1점, 2점을 스틸해 갔다. 

한국은 10엔드를 남겨두고 패배를 승복했다.

한국 대표팀은 이 대회에서 독일, 체코, 덴마크, 이탈리아, 중국, 미국을 제압했지만, 무패 행진 중인 스웨덴과 캐나다를 넘지 못했다.

이번 대회에는 총 13개 국가가 출전했으며, 예선 1위과 2위 팀은 준결승에 직행한다. 3위 팀은 5위 팀과, 4위 팀은 6위 팀과 준결승행 티켓을 놓고 한판 대결을 펼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