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계절
[평창올림픽] '기분 좋은 출발' 장혜지-이기정, 컬링 믹스더블에서 대회 첫 승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2.08 11:27
  • 댓글 0
2018 평창올림픽 개막을 하루 앞둔 8일 오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컬링 믹스더블(혼성 2인조) 예선 1차전 한국 대 핀란드 경기에서 장혜지와 이기정이 스톤을 티라인에 붙인 뒤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제공=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컬링 믹스더블(혼성 2인조) 장혜지-이기정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첫 경기에서 핀란드에 승리를 거두며 대한민국에 대회 첫 승을 선물했다.

장혜지(21)-이기정(23)은 8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 예선 1차전에서 핀란드의 오오나 카우스테(30)-토미 란타마키(50)를 9-4로 제압하고 첫 승을 올렸다. 장혜지-이기정은 한국 선수단 중 첫 주자로 나섰고 승전보를 알리며 기분 좋은 대회 출발을 알렸다.

핀란드는 장혜지-이기정이 반드시 잡아야 하는 상대였다. 이번 올림픽 출전국 중 전력이 약한 팀에 속하기 때문이다. 핀란드는 평창동계올림픽 주전 선수 중 최고령인 란타마키의 노련함을 내세우는 팀. 하지만 컬링 믹스더블 최연소 팀인 장혜지-이기정의 패기가 앞섰다.

선공 빨간색 스톤을 잡은 장혜지-이기정은 1엔드에서 3점을 선취해 기선을 제압했다. 2엔드와 3엔드에서도 1점씩 추가했다. 3엔드에서는 장혜지-이기정의 빨간 스톤과 핀란드의 노란 스톤이 육안으로 비슷한 거리에 있어 심판이 계측을 했다. 이어 빨간 스톤이 하우스(표적) 중앙(버튼)에 더 가까운 것으로 확인되며 한국의 득점에 성공했다.

4엔드는 공방전이었다. 버튼 속에서 서로의 스톤을 밀치기를 반복하다가 핀란드가 1점 가져갔다. 5엔드와 6엔드에는 각각 2점, 1점을 내줘 5-4로 쫓겼다.

하지만 7엔드에서 4점을 대량 획득, 핀란드의 기권을 받아내며 승리를 확정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창동계올림픽#컬링#믹스 더블#장혜지#이기정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