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계절
1000m 세계신 작성한 고다이라...이상화의 넘사벽 되나?
  • 김건완 기자 specia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7.12.11 08:39
  • 댓글 0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세계신기록을 작성한 고다이라 나오. <출처=ISU 홈페이지>

[데일리스포츠한국 김건완 기자] 일본의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고다이라 나오가 1000m에서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일본 여자 선수 처음으로 스피드스케이팅 개인 종목에서 세계기록을 작성한 것이 이번이 처음이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빙속 여제' 이상화와 치열한 경쟁을 펼친 고다이라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0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 1분12초09를 기록했다.

이 기록은 2015년 11월 같은 경기장에서 브리태니 보위(미국)가 작성한 1분12초18을 0.09초 앞당긴 세계신기록이다.

일본의 다카기 미호가 1분12초63으로 2위, 러시아의 예카테리나 쉬코바가 1분13초23으로 3위, 올가 파트쿨리나(러시아)가 1분13초54로 5위, 보위가 1년여의 부상에서 돌아와 1분13초55로 6위를 차지했다.

올 들어 고다이라의 질주가 무섭다. 올 시즌 치러진 4차례 월드컵 시리즈에서 무려 7차례 500m 레이스를 석권했고, 5차례 1000m에서도 네 번이나 1위를 차지했다.

1000m에서 세계신기록을 작성한 뒤 고다이라는 일본 닛칸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이제 1000m도 내 종목이 됐다는 확신이 생겼다"며 "지금부터가 승부의 시작이다. 부상이나 감기를 조심하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올림픽 2관왕에 대한 전망을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다이라_나오#1000m_세계신#이상화_넘사벽#평창 동계올림픽_2관왕

김건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