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Outdoor & Leisure 캠핑
"세계 잼버리를 아시나요"…2023년 새만금에 전세계 청소년 모인다
  • 정유진 기자 youj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7.08.17 10:49
  • 댓글 0
강원도 고성 잼버리 캠프장에서 열린 캠핑 수련회. <제공=강원도>

우리나라가 1991녕 고성잼버리 대후 이후 30여년 만에 '2023년 세계잼버리'를 개최한다.

세계잼버리(World Scout Jamboree)는 세계스카우트연맹에서 4년마다 개최하는 전 세계적인 야영대회다.

여성가족부는 16일(현지시각)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41차 세계스카우트총회'에서 160여 개 회원국의 투표 결과, 2023년 세계잼버리 개최지로 새만금이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영국, 미국, 일본 등에 이어 세계잼버리를 2회 이상 개최하는 세계 여섯 번째 국가가 됐다. 

2023년 세계잼버리 새만금 개최는 국내적으로 청소년활동을 활성화시키고, 생산·고용·부가가치 유발 등 경제적 파급효과를 통해 새만금 지역의 발전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여성부는 설명했다.

세계잼버리는 자연 속에서 수만 명의 세계청소년들이 일시적으로 '국제텐트도시'를 형성하여 다양한 문화 체험 및 우호 증진의 기회를 갖게 되는 최대 규모의 청소년 국제활동이다.

특히 별도의 시설물 건축이 수반되지 않아 비용 및 환경적인 부담이 매우 적고, 약 5만 명의 청소년이 참가(가족과 동반 가능)가 예상돼 국내 관광산업 발전 및 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나라는 2016년 1월 세계스카우트연맹 사무국에 유치 의향서를 제출한 뒤 세계 곳곳을 돌며 유치활동을 펼치면서, 폴란드(그단스크)와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세계 청소년활동에 기여하겠다는 진정성, 도전정신으로 발전해 온 우리의 역사, 아름다운 문화가 세계스카우트 회원국의 표심을 움직인 것으로 분석된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청소년활동에 대한 국가적 관심과 우수성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청소년 정책 분야 선진국으로서 국가적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2023년 새만금 세계잼버리의 성공적 개최를 준비하며 세계 청소년들이 우리의 자연과 문화를 경험하면서 꿈과 우정을 키우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