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e게임
글로벌 매출 역대 최대...넷마블, 1분 매출 3262억 전년 대비 60%↑
  • 고용준 기자 scrapper@osen.co.kr
  • 승인 2016.05.11 12:07
  • 댓글 0

[OSEN=고용준 기자] 이제는 해외 시장에서 최고를 노린다. 해외매출 비중을 48%까지 올린 넷마블게임즈가 지난해 동기서 60% 증가한 326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는 지난 9일 1분기(1~3월) 연결기준 매출 3262억원, 영업이익 598억원을 기록했다고 공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0.4%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7.3% 늘었다. 해외매출은 전체 매출대비48% 수준인 1579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실제 지난 2월 일본 시장에 진출한 ‘세븐나이츠’는 출시 3개월 만에 3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고 지난 3월 국산 게임 최초로 매출 7위(자체 서비스 기준)에 오르는 성과를 거뒀다. 현재도 차트 상위권에서 인기세를 유지하고 있다.

아울러 2분기에는 지난 달 20일 선보인 ‘스톤에이지’를 앞세워 올해 글로벌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전세계 2억명이 즐긴 PC온라인게임 ‘스톤에이지’를 모바일로 재탄생시킨 이 게임은 공룡캐릭터를 수집·성장시키는 재미요소와 턴제방식의 전략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넷마블은 오는 6월 국내 출시 후 하반기에 중국, 일본, 서구시장 등에 출시할 계획이다.

넷마블은 올해 약 30종의 게임을 글로벌 시장에 출시해 해외 매출비중을 50% 이상으로 높여나갈 계획이다. / scrapper@osen.co.kr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