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e게임
[롤챔스 스프링] KT, 짜릿한 한 타 대승 으로 기선 제압
  • 신연재 기자 
  • 승인 2016.03.03 18:09
  • 댓글 0

[OSEN=용산, 신연재 기자] 질리언, 이즈리얼, 럭스, 니달리 등 포킹의 정석 챔피언들로 구성된 KT와 삼성의 경기는 매 전투마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킬 맞교환이 펼쳐졌다. 결국은 사거리가 좀 더 긴 KT의 조합이 빛을 발했다. 케이틀린과 럭스, 니달리를 활용한 KT는 팽팽함 끝에 50분만에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KT가 3일 서울 용산 OGN e스포츠 상설경기장에서 열린 ‘2016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스프링 2라운드 경기서 잘 큰 케이틀린을 앞세운 사거리 압박으로 삼성을 제압해내며 1세트를 선취했다.

라인전 단계서부터 KT가 앞서 갔다. 라인 스왑을 통해 삼성과 KT의 봇 듀오가 탑 지역에서 만났다. ‘애로우’ 노동현은 케이틀린을 활용해 강하게 푸시하며 삼성의 봇 듀오에게 큰 압박을 안겼다. ‘플라이’ 송용준의 럭스와 ‘썸데이’ 김찬호의 뽀삐도 CS서 우위를 점하며 주도권을 잡았다.

삼성은 분위기 전환을 위해 다시 탑과 봇 라인을 바꿨다. 라인 스왑 직후, ‘앰비션’ 강찬용의 킨드레드가 뽀삐를 급습해 ‘큐베’ 이성진의 리산드라와 함께 선취점을 획득했다.

KT는 선취점을 내주긴 했지만 첫번째 드래곤을 챙기고, 탑과 봇 타워를 먼저 철거하며 기세를 이어 갔다. 삼성은 킨드레드를 필두로 끈질기게 탑을 노렸다. 26분 경, 킨드레드의 집요함이 빛을 발했다. 삼성은 탑 2차 타워를 밀고 뽀삐까지 잡아내는데 성공했다.

29분 경, ‘크라운’ 이민호의 질리언이 ‘스코어’ 고동빈의 니달리에게 뒤를 잡히며 난전이 시작됐다. 질리언은 적절한 궁극기 활용으로 가까스로 살아갔고 오히려 니달리가 잡혔다. 하지만 봇에서 또다시 한타가 열렸고 이번에는 KT가 1킬을 더 챙기며 드래곤까지 획득했다.

KT는 세번째 드래곤을 획득하면서 벌어진 한타서 대패해 바론까지 내줬지만, 기세에 눌리지 않았다.

잘 큰 케이틀린의 사거리와 럭스, 니달리의 포킹을 활용해 팽팽함을 유지하던 KT는 49분 경, 한타를 승리했고 바론까지 획득하며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했다. /yj01@osen.co.kr

[사진] 용산=고용준 기자 scrapper@osen.co.kr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연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