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김주언 칼럼
‘고영우 황금발’ KIA, SK에 혈투 끝 승리
  • 김태우 기자 skullboy@osen.co.kr
  • 승인 2015.08.25 21:49
  • 댓글 0

[OSEN=인천, 김태우 기자] 지루한 0의 행진에서 승자가 된 것은 KIA였다. KIA가 연장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두고 SK전 6연승을 내달렸다.

KIA는 2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SK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10회 1사 3루에서 나온 백용환의 희생플라이 때 3루 주자 고영우가 심판합의판정 끝에 세이프 판정을 받으며 결승점을 뽑은 끝에 1-0으로 이겼다. KIA(56승55패)는 5할 승률을 지켜내며 이날 경기가 없었던 6위 한화와의 승차를 2경기로 벌렸다. 반면 SK(50승58패2무)는 3연패를 당하며 8위에 머물렀다.

이날 선발 등판이 예정되어 있었으나 견갑골 담 증상 때문에 마운드에 오르지 못한 김광현을 대신해 SK는 박희수가 선발로 나섰다. 그리고 SK의 계투와 KIA 선발 임준혁의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졌다. 사실 흐름은 김광현의 등판 불발로 불리한 여건에서 시작한 SK가 먼저 가져올 수도 있었다. 그러나 1회부터 6회까지 모든 이닝에서 주자를 내보내고도 1점을 내지 못하는 심각한 타선 침체 속에 경기는 6회까지 0의 행진을 이어갔다.

SK는 1회부터 4회까지 모두 선두 타자가 출루했으나 후속타 불발로 주자가 단 한 번도 3루까지 가지 못했다. 6회에는 절호의 찬스를 잡았다. 선두 박정권이 좌중간 2루타로 나갔고 이명기가 좌전안타로 뒤를 받치며 무사 1,3루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정의윤의 3루 땅볼 때 3루 주자 박정권이 잡혔고 중심타자라는 최정과 이재원이 모두 플라이로 물러나며 절호의 찬스를 놓쳤다.

그러자 박희수 채병룡의 역투 속에 침체를 이어갔던 KIA가 7회 반격 기회를 잡았다. 세 번째 투수 윤길현을 상대로 선두 김민우가 볼넷을 골랐고 필이 우중간 안타로 SK 6회와 똑같이 무사 1,3루 기회를 잡았다. 이범호가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나지완이 볼넷을 골라 1사 만루의 선취점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황대인이 윤길현의 슬라이더 세 개에 연거푸 헛스윙 삼진을 당했고 이홍구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역시 무사 1,3루 기회에서 답답한 양상을 이어갔다.

KIA는 9회 무사 1루 기회를 잡았으나 후속타 불발로 정규이닝을 무득점으로 마쳤다. SK는 9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브라운이 에반을 상대로 볼넷을 골랐고 대주자 유서준이 피치아웃에도 불구하고 2루를 훔쳤다. 하지만 나주환이 3루 땅볼로 물러나며 경기는 연장으로 돌입했다.

이런 상황에서 결승점은 10회 나왔다. 1사 후 이홍구가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터뜨렸고 대타 백용환이 중견수 방면 뜬공을 쳤다. 비교적 짧은 타구였지만 3루 주자인 대주자 고영우가 과감하게 스타트를 끊었고 포수 이재원이 지키고 있는 홈을 파고들었다. 최초 판정은 아웃이었으나 판독 결과 고영우의 발이 먼저 홈 베이스에 닿은 것으로 원심이 뒤집어졌다. KIA는 10회 마무리 윤석민을 올려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skullboy@osen.co.kr

<사진> 인천=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