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김주언 칼럼
[KS5] '기사회생' 류중일, "드디어 타선이 터졌다"
  • 이상학 기자 waw@osen.co.kr
  • 승인 2013.10.29 22:51
  • 댓글 0


[OSEN=잠실, 이상학 기자] 삼성 류중일(50) 감독이 기사회생했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삼성은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두산과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8회초 박한이의 결승 2타점 적시타와 안지만-밴덴헐크-오승환의 지키는 야구에 힘입어 7-5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2승3패가 돼 승부를 6~7차전 대구로 넘겼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류중일 감독은 "대구로 가는 약속을 지켜 기쁘다. 드디어 타선이 터졌다. 그동안 나도 코칭스태프도 선수들도 시즌 때 그렇게 잘 터진 방망이가 안 터져 마음 고생했다. 선수들이 마지막으로 생각하고 집중한 게 타선 폭발로 이어졌다. 이어 "홈런과 안타가 나온 게 우타자는 오른쪽으로, 좌타자는 왼쪽으로 밀어치는 타격이 나왔다. 그게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류 감독은 8회 박한이의 결승타 이전에 나온 정병곤의 페이크 번트 슬래시는 선수 본인의 판단이라고 밝히며 칭찬했다. 류 감독은 "번트 사인이 났다. 상대 3루수와 1루수가 압박 수비를 하고 있었다"며 "정병곤 본인이 수비를 확 들어오니까 배트를 빼서 강공으로 한 것이 결정적이었다"고 설명했다.

6차전 선발에 대해 류 감독은 "배영수와 밴덴헐크 중 하나로 해야 한다. 오늘 밴덴헐크가 27개를 던졌다. 불펜투구도 그 정도 하니까 내일 하루 쉬고 어떻게 할지 결정하겠다. 불펜이랑 실전에서 던지는 건 다르니까 본인하고 충분히 이야기해보고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승엽에 대해서는 "첫 타석에서 안타를 치고 삼진을 먹었다. 하지만 중앙으로 잘 맞은 타구도 날렸다. 다른 구장이나 대구구장이었다면 넘어갔을 타구였다"며 "이승엽을 믿어야지 어떻게 하겠나. 해줄 것이다"는 말로 믿음을 잃지 않았다.

waw@osen.co.kr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