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김주언 칼럼
[KS5] 부활한 클린업… 삼성 구해냈다
  • 김태우 기자 skullboy@osen.co.kr
  • 승인 2013.10.29 22:32
  • 댓글 0




[OSEN=김태우 기자] 4차전까지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삼성 타선이 모처럼 활짝 웃었다. 응집력과 장타력을 고루 겸비한 모습으로 앞으로를 기대케 했다. 그 중심에는 역시 중심타선의 자존심 회복이 있었다.

삼성은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11안타를 치며 모처럼 활발한 움직임을 선보인 타선의 힘에 힘입어 7-5로 이겼다. 벼랑 끝에서 밀리지 않은 삼성은 2승3패를 기록하며 이제 대구 2연전에서 마지막 승부를 걸게 됐다.

부진했던 선발 윤성환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투수들도 좋은 활약을 펼쳤지만 역시 타선의 힘으로 두산 마운드를 윽박지른 삼성이었다. 팽팽한 시소게임에서 결정적인 순간 기회를 살리며 4차전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중심타자들도 오래간만에 자존심 회복에 성공했다. 예민한 집중력을 과시하며 “물러설 수 없다”라는 삼성의 의지를 대변했다.

1회부터 폭발했다. 2사 후 채태인이 두산 선발 노경은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기는 기선 제압 솔로포를 터뜨렸다. 채태인의 한국시리즈 첫 홈런이자 중심타선 부활의 신호탄이었다. 삼성은 이어 4번 최형우, 5번 이승엽이 연속 안타를 친 것에 이어 박석민의 우전 적시타로 1점을 더 냈다. 노경은이 흔들렸고 결국 김태완의 적시타까지 묶어 삼성은 1회에만 3점을 냈다. 기선을 확실하게 제압하는 순간이었다.

최준석의 솔로홈런으로 두산이 1점을 따라붙자 삼성은 3회 최형우가 역시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때리며 장타 싸움에서도 밀리지 않는 모습을 선보였다. 4-4로 맞선 5회 득점 상황에서도 클린업이 있었다. 1사 후 채태인이 볼넷을 고르며 포문을 열었고 최형우의 내야안타로 1사 1,2루가 됐다. 이승엽이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박석민이 중전 적시타를 때리며 해결사 몫을 톡톡히 했다.

이날 삼성의 3~6번 타자들은 7안타와 4타점을 합작했다. 최형우가 3안타(1홈런)을 때리며 살아나는 감을 알렸고 6번으로 내려간 박석민은 2타수 2안타 2볼넷으로 두산 마운드를 괴롭혔다. 출루만 따지면 12번으로 두산 마운드는 이날 삼성 중심타선을 공략하는 데 실패하며 결국 한국시리즈 우승의 꿈을 다음 경기로 미뤘다. “삼성은 타격의 팀”이라는 옛말이 생각나는 한 판이었다. 타자들의 감이 살아나는 모습을 확인한 삼성은 이제 31일 대구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대역전극 시나리오의 서문을 쓰기 위해 나선다.

skullboy@osen.co.kr

<사진> 잠실=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