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일반
스포츠클라이밍 서채현, 세계랭킹 2위로 올해 월드컵 시즌 마무리
  •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9.27 10:12
  • 댓글 0
(사진=서채현이 2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2022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12차 월드컵 여자 리드 부문에 출전해 은메달을 획득, 세계랭킹 2위로 올해 월드컵 시즌을 마쳤다. / 올댓스포츠)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서채현이 올 시즌 마지막으로 리드 종목이 편성된 IFSC 월드컵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이로써 그는 올해 월드컵 시즌을 리드 세계랭킹 2위로 마쳤다.

서채현(노스페이스클라이밍팀)은 2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2022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12차 월드컵 여자 리드 부문에 출전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예선과 준결선을 모두 완등하며 통과한 서채현이지만, 결선은 40홀드로 마무리했다. 1위는 결선에서 완등에 성공한 안야 가른브렛(슬로베니아)이 차지했다.

올해 서채현은 총 7차례 월드컵에 나서 은메달 3개와 동메달 2개 등 총 5개의 메달을 손에 넣었다. 우승은 없었지만, 꾸준히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IFSC 리드 부분 랭킹 포인트 4405점을 획득했다. 5805점의 가른브렛에 이은 세계 2위 기록이다. 

서채현은 대회를 마친 뒤 소속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이번에는 여유롭게 등반해 우승할 기회라고 생각했는데 마지막에 손이 미끄러졌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올해 남은 모든 경기에 최선을 다해 임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함께 출전한 이도현(한국체대)은 남자 리드 결선 6위를 기록했다. 올 시즌 볼더링 세계랭킹 7위를 찍은 이도현은 리드 부문의 경우 15위에 올랐다.

이도현 역시 올댓스포츠를 통해 "2019년 이후 3년 만에 리드 시즌을 치렀다. 정말 긴장을 많이 했던 시즌이었다"라며, "스스로 발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깨달은 뜻깊은 시즌이었다. 다음 시즌에는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열심히 훈련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해외 일정을 마친 서채현과 이도현은 귀국 후 오는 10월 8~9일 울산에서 열리는 전국체전에 참가한다. 이어 같은 달 10~16일 서울 잠원한강공원에서 개최되는 아시아선수권대회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편, 두 선수의 올 시즌 마지막 경기는 10월 20∼22일 일본 모리오카에서 펼쳐지는 콤바인 월드컵이 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