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농구
동아시아 슈퍼리그, 첫 시즌 홈&어웨이 방식 변경...KBL "유감스럽다"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9.26 15:23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동아시아슈퍼리그 첫 시즌 예선 리그가 취소됐다.

KBL은 26일 “동아시아슈퍼리그(EASL)로부터 다음달 시작 예정이던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원년시즌 예선리그를 취소한다는 공식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EASL은 참가 예정 국가의 코로나19 상황을 종합적으로 감안, 국제농구연맹(FIBA)과 협의를 거쳐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알려왔다. 

EASL은 대신 8개 참가팀이 내년 초 필리핀 마닐라에서 토너먼트로 우승을 가리는 방식의 대안을 마련해 KBL 등 4개국 연맹, FIBA, 참가팀 등과 협의중이다. 
우승상금 100만달러 등 다양한 화제를 낳은 동아시아슈퍼리그 출범이 차질을 빚음에 따라 KBL은 2022-2023시즌 프로농구 정규경기 일정 조정 등 후속 조치에 나섰다. 

KBL은 “동아시아슈퍼리그가 프로농구 중흥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는 차원에서 순조로운 출범을 위해 적극 협조해왔으나 리그 직전 차질이 생겨 매우 유감스럽다는 공식 입장을 EASL에 밝혔다”며 “연맹과 참가 팀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된 후속 조치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아시아슈퍼리그는 지난 시즌 KBL 플레이오프 우승‧준우승팀인 SK와 KGC를 비롯해 일본 B리그 및 필리핀 리그 2개팀, 대만과 홍콩 각 1개팀 등 모두 8개팀이 다음달부터 홈앤드 어웨이 방식의 예선리그를 치른 뒤 상위 4개팀이 내년 3월 토너먼트로 우승을 가릴 예정이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