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건강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 출하국립보건연구원, 추가접종 시 ‘중화능’ 상승 효과 확인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9.05 15:35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인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코비원멀티주(이하 스카이코비원)가 추가(3차)접종에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2일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L하우스에서 열린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 출하 기념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스카이코비원으로 추가접종 후 국내에서 유행하는 오미크론 변이 BA.1과 BA.5에 대한 교차 중화능(바이러스를 무력화해 감염을 예방하는 능력)을 확인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현재 스카이코비원은 18세 이상 성인 미접종자의 기초(1·2차)접종에만 사용하게 돼 있는데, 이번 연구는 스카이코비원을 추가접종 백신으로 활용할 가능성을 검증했다는 의미가 있다.

정부는 이번 연구 결과 등을 바탕으로 이달 중 스카이코비원의 추가접종 활용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스카이코비원의 품목허가에 필요한 임상3상 시험 검체 분석과 델타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교차 중화능 분석을 수행했다.

이 분석은 스카이코비원이 추가접종에서 BA.1, BA.5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얼마나 중화항체를 형성하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스카이코비원으로 추가접종을 받은 5개 대상군을 분석한 결과, 접종 전보다 BA.1에 약 51.9배, BA.5에 약 28.2배의 중화능 상승효과가 나타났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5개 대상군은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모더나, 얀센으로 기본(1·2차)접종을 한 대상군과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로 1·2차 교차접종을 한 대상군이다.

연구원은 “화이자, 모더나 등 메신저 리보핵산(mRNA) 제형 백신으로 기초접종을 한 후 스카이코비원으로 3차접종을 했을 때 초기 우한주와 BA.1, BA.5 변이 바이러스 모두에서 높은 중화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스카이코비원은 전통적인 백신 기술인 유전자재조합 방식으로 개발돼 신기술인 mRNA 방식 백신보다 이상반응 등에 대한 거부감이 적다.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은 “BA.5 등 변이 바이러스가 지속해서 발생하는 상황에서 이번 추가접종군에 대한 변이주 분석을 통해 국내 개발 백신의 추가접종 활용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국내외 기관에서 추가접종에 대한 확장 연구를 진행 중이며, 이를 통해 스카이코비원의 활용성을 높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L하우스 공장에서는 스카이코비원 첫 출하를 축하하는 기념식이 열렸다.

기념식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이철우 경북도지사, 정춘숙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강기윤·김형동·이종성 의원,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2차관, 권기창 안동시장과 최창원 SK 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 등이 참석했다.

스카이코비원은 지난 6월 29일 식품의약품안전처 품목허가를 거쳐 지난달 26일 출하 승인이 마무리됐고, 30일 정부가 선구매한 1000만 회분 중 초도물량 60만9000회분이 출하됐다.

초도물량은 지역별 수요에 따라 전국으로 배송돼 예방접종에 활용된다. 스카이코비원은 5일부터 보건소와 일부 위탁의료기관에서 예약 없이 당일 접종할 수 있고, 전날부터 시행한 사전예약을 통한 접종은 오는 13일부터 진행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카이코비원#백신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