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농구
2분 남기고 뒤집기! 韓 농구 U-18, 22년 만에 亞 정상 탈환
  •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8.29 09:57
  • 댓글 0
(사진=한국 18세 이하 남자 농구대표팀이 28일(한국시간) 열린 제26회 FIBA U-18 아시아 남자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일본을 꺾고 22년 만에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우승 확정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하는 대표팀 모습. / FIBA 홈페이지)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한국 농구의 미래를 책임질 18세 이하 남자 농구대표팀이 짜릿한 역전승으로 22년 만에 아시아 정상에 올랐다. 

이세범 코치(용산고)가 이끄는 한국 18세 이하(U-18) 남자 농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제26회 국제농구연맹(FIBA) U-18 아시아 남자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일본을 77-73으로 꺾었다.

이날 한국은 이주영(삼일상고)이 3점슛 3개 포함 28점 4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맹활약을 펼쳤다. 이해솔(광신방송예술고)과 이채형(용산고)도 각각 12점과 11점을 넣으며 힘을 보탰다. 

결승전서 상대 림을 폭격한 이주영은 이번 대회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한국이 치른 5경기에 모두 출전해 평균 37분여를 소화한 그는 23.2점으로 평균 득점 1위를 기록했다.

대회 베스트 5 격인 '올스타 파이브'에는 이주영과 함께 이채형이 이름을 올렸다. 이채형은 이훈재 남자 농구대표팀 코치의 아들로 이번 대회에서 평균 11.2점 4.8리바운드 5.8어시스트 6.6스틸로 활약했다.

한국이 이 대회 우승을 차지한 건 방성윤, 김일두 등이 활약했던 지난 2000년 말레이시아 대회 이후 22년 만이자 통산 네 번째 우승이다. 또 숙명의 라이벌인 일본과 U-18 대표팀 상대 전적에서도 최근 5연승을 내달리며 12승 6패로 우세를 이어갔다. 

그동안 한국은 매번 우승 후보로 거론되는 팀이었지만, 번번히 고개를 숙였다. 마지막 우승이었던 2000년 대회 이후 네 차례 결승전을 치렀으나, 중국과 이란에 막혀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4전 5기 끝에 22년 만의 우승이라는 대업을 작성한 것.

강산이 두 번 바뀔 동안 이루지 못했던 정상 복귀는 이번 역시 쉽지 않았다. 한국은 2쿼터 중반까지 26-36으로 10점 차 리드를 내주며 끌려갔다. 그러나 전반 종료 직전 지역방어를 통한 견고한 수비로 점수 차를 좁히며 44-46, 2점 차로 2쿼터를 마쳤다.

후반 들어 역전에 성공했지만, 4쿼터 중반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경기 종료 4분 33초 전 야마다 데타에게 속공 덩크슛까지 허용하며 68-71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하지만 어린 태극전사들은 포기하지 않았다. 한국은 종료 2분 33초 전 이해솔이 3점슛을 꽂아 넣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더니, 종료 1분 34초 전에는 구민교(제물포고)가 공격 리바운드를 따낸 후 골밑 득점을 성공시켜 역전을 만들어냈다. 이후 종료 1분 08초 전 호시카와 가이세이가 자유투 2개를 성공시켜 다시 동점이 됐지만, 이해솔이 스틸 후 속공으로 재차 리드를 가져왔다. 

경기 종료 26초 전 일격을 얻어맞은 일본은 타임아웃을 부른 후 마지막 공격에 나섰으나 실패했고, 한국은 이주영이 6초를 남기고 2점 쐐기포를 박으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