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 광주·전남
보성군, 이순신 장군 유적 ‘열선루’ 보성 랜드마크로 개발역사적 문화적 가치 조명…관광 문화 콘텐츠 개발 심혈, 활용방안 제안 공모 중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8.23 03:57
  • 댓글 0
보성군이 열선루를 역사문화 랜드마크로 키울계획이다. 사진은 신흥동산 조감도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보성군은 역점으로 추진하고 있는 ‘보성읍 신흥동산 종합개발사업’을 통해 열선루를 보성의 역사문화 랜드마크로 키워나간다.

보성군은 2018년도부터 열선루 중건사업을 비롯한 보성읍 신흥동산 종합개발 사업을 추진해 왔다. 총 사업비는 118억 원으로 열선루 중건은 2021년도 10월에 마쳤으며, 현재 신흥동산 주변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사업 내용은 열선루를 중심으로 잔디광장 확대, 전망 휴게시설(테라스가든, 데크정원), 산책로, 주차장 등을 추가 설치했으며, 열선루 전망 개선과 산책로 주변 여장(성 위에 낮게 쌓은 담) 조성을 통해 보성읍성의 옛 정취를 되살릴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열선루의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조명하고, 이순신 정신을 이어나갈 수 있는 관광 문화 콘텐츠 개발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보성군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열선루 활용방안’에 대한 군정발전 제안 공모를 진행 중이다.

공모는 8월 말 마무리되며, 9월 중으로 심사를 거쳐 실제 관광상품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보성군은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사업계획에 추가 반영할 방침이다.

김철우 군수는 “보성의 열선루는 이순신 장군께서 신에게는 아직 열두 척의 배가 남아있습니다라는‘금신전선 상유십이’장계를 쓴 곳으로 역사적 의미가 깊은 곳”이라면서“열선루를 보성의 랜드마크로 키우고, 군량미를 확보했던 조양창, 명량으로 출정한 군영구미 등 보성에 주요 이순신 관련 역사와 유적지를 콘텐츠화해 하나의 관광 테마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