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도↔전남도의사회, 코로나 의료대책 협력 강화 '맞손'지역감염 확산 차단․확진자 적정 의료서비스 제공 '업무협약'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8.23 03:19
  • 댓글 0
사진 왼쪽 최운창 전남의사회장, 오른쪽 문금주 전남도 행정 부지사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전라남도는 22일 전남도의사회와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 차단 및 확진자에 대한 적정한 의료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식에는 문금주 전남도 행정부지사, 최운창 전라남도의사회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코로나19 병상·치료제 등 도내 가용자원 감당 범위에서 안정적으로 환자 관리가 이뤄지도록 확진자의 급격한 발생을 방지하고, 코로나19 확진 또는 유증상자가 가까운 동네 의료기관에서 쉽게 진단·처방·입원이 가능하도록 하며, 코로나19 환자의 중증 이환 또는 사망을 예방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문금주 부지사는 그동안 코로나19 대응 과정에 전남도의사회가 협조하고 헌신한데 감사를 표했다. 이어 “코로나19 의료대응이 민간병원 주도로 전환하는 현 시점에 전남도의사회와 업무협약을 하게 된 것은 의미가 있다”며 “행정과 의료계가 긴밀하게 협력해 방역․의료대책이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작동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운창 회장은 “전남 의료기관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사명감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했다”며 “앞으로도 더 촘촘한 의료 대응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2천800여 명의 회원을 보유한 전남을 대표하는 의료단체다. 열악한 전남의 의료 환경에서도 코로나19 극복에 헌신하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