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일반
은퇴 앞둔 '테니스 여제' 윌리엄스, '신예' 라두카누에게 완패
  • 설재혁 기자 jaehyeok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8.17 14:49
  • 댓글 0
세리나 윌리엄스. (사진=USA스포츠투데이/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설재혁 기자] 은퇴를 앞둔 세리나 윌리엄스가 21살의 나이차를 실감했다.

윌리엄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웨스턴 앤드 서던오픈 대회 이틀째 단식 본선 1회전에서 에마 라두카누에 0-2(4-6 0-6)로 패했다. 

이날 경기는 1990년대부터 20년 넘게 여자 테니스를 평정했던 1981년생 윌리엄스와 2002년생 신예 라두카누의 맞대결로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특히 라두카누는 지난해 US오픈 우승자로 US오픈을 앞두고 성사된 둘의 경기는 개막 전부터 이번 대회의 '메인이벤트'로 부각됐다. 

그러나 경기는 불과 1시간 5분 만에 라두카누의 완승으로 끝났다. 서브 에이스 7-5, 공격 성공 횟수 19-14로 윌리엄스가 더 많았으나 더블폴트 4-0, 실책 19-1 등 안정감에서 라두카누가 우위를 보였다.

승리한 라두카누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윌리엄스와 처음 경기한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윌리엄스의 경기를 보며 자랐고, 나이 차이도 큰데 이렇게 함께 경기할 수 있어서 좋은 경험이 됐다"고 말했다. 

윌리엄스가 처음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한 1999년 US오픈은 라두카누가 태어나기도 전이었다. 그는 2017년 호주오픈까지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3차례 우승했고, 그해 딸을 낳고 복귀한 이후로는 메이저 우승이 없다. 

윌리엄스는 오는 29일에 열리는 다음 대회인 US오픈을 마지막으로 현역 생활을 끝낼 가능성이 크다. 

한편, 윌리엄스를 꺾은 라두카누는 2회전에서 빅토리야 아자란카를 상대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재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