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일반
스포츠토토, 구매 이후에도 적중상금 및 환불금 꼭 확인해야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8.03 14:04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스포츠토토코리아가 적중상금 및 발매 취소에 따른 환불금에 대한 고객들의 확인과 수령을 다시 한 번 전했다.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르면 축구토토, 야구토토, 농구토토, 배구토토, 골프토토 등 스포츠토토 게임에서 경기결과를 정확히 맞힌 적중자에게 지급되는 적중상금과 발매 취소로 인해 반환되는 환불금의 경우, 모두 시효기간인 1년 이내 찾아가지 않으면 체육진흥기금으로 귀속된다. 

귀속된 금액은 시효완료 즉시 국민체육진흥기금으로 조성되고, 그 기금은 올림픽기념사업, 학교체육지원사업, 청소년 및 소외계층 체육지원, 경기 주최단체 지원 등 체육진흥기금 본래의 목적에 따라 사용된다. 

다만, 천재지변 혹은 경기 일정 변화 등으로 급작스럽게 발매가 취소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기 때문에 고객들은 상품 구매 이후에도 다시 한 번 경기 일정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본격적인 장마철을 맞아 가장 빈번하게 취소가 이어지는 경기는 프로야구를 대상으로 한 야구토토 게임들이다. 특히 야구토토 스페셜 게임의 경우 1번으로 지정된 경기가 열리지 않을 경우 모든 경기가 취소되기 때문에 장마철에는 더욱 발매취소에 의한 환급이 잦은 편이다.
 
위 같은 이유로 발매가 취소되는 경우에는 구입한 영수증을 지참하고 판매점을 방문하면 구입금액을 전액 되돌려 받을 수 있다. 또한 부주의로 영수증을 분실하거나 발매가 취소된 사실을 모르고 있는 경우에는 환불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스포츠토토코리아 관계자는 “우천, 태풍 등 예상치 못한 기상악화로 인해 급작스럽게 일정이 변화되는 경우가 존재하기 때문에 경기 시작 전까지 내용을 다시 한 번 확인해야 한다”며 "환급금이나 적중상금을 찾아가지 않은 고객들은 1년 이내에 반드시 수령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